​세종 ‘테크노파크’ 조성…“중소기업 1만2000개사 밀착 지원”

신보훈 기자입력 : 2018-11-28 12:00
지역의 기술혁신 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산업기술단지(테크노파크)가 세종시에 조성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세종특별자치시의 세종테크노파크 사업시행자 지정 신청을 승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세종테크노파크는 평가위원회 서면 및 현장조사·발표평가, 관계부처 협의, 조성위원회 심의 등을 거친 결과 설립·사업 타당성을 인정 받았다.

테크노파크는 기업·대학·연구소·지방자치단체 등이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하는 기술혁신 거점기관이다. 지역산업과 중소기업 육성을 통해 혁신성장을 촉진하는 한편, 세종지역 1100여 개 제조기업과 1만2000여 개 전후방 중소기업들에 현장 밀착형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테크노파크 내에는 창업기업 보육 허브기관인 ‘창조경제혁신센터’ 및 ‘창업키움센터(BI)’, 기초연구 성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세종 SB (Science Business)플라자’ 등 혁신 주체들과 개방형 혁신을 추진한다.

배지철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은 “세종테크노파크 지정은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 테크노파크 조성을 완성한 것에 의의가 있다”며 “테크노파크가 지역혁신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기술교류협력을 강화하고, 산·학·연 공동R&D 및 사업화를 통한 지역 신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표=중기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