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삼성바이오 주가 곤두박질…하루만에 시총 5조 증발

이보미 기자입력 : 2018-11-12 16:26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가 14일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증권선물위원회의 최종결론을 앞두고 12일 폭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거래일 보다 22.42% 하락한 28만5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주가가 이렇게까지 떨어진 것은 2016년 상장 이후 처음이다.

심지어 장중 한때는 주가가 28만1000원까지 떨어지며서 52주 신저가도 갈아치웠다. 이날 장중 저가는 약 7개월 전(4월 10일) 기록한 장중 최고가(60만원)의 절반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시가총액은 전 거래일 24조3000억원에서 18조9000억원으로 단 하루만에 5조4000억원 가량이 증발했다.

코스피 시총 순위도 직전거래일 4위(삼성전자우 제외)에서 13위로 단숨에 9계단이나 하락했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인 삼성물산도 전거래일 보다 2.86% 떨어진 10만2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물산 역시 장중 한때 10만1000원까지 떨어져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 14일 최종 견론을 내릴 예정이다.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변경에 고의성이 있다고 결론 낸다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거래가 정지되고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 오를 수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