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조양호‧조원태 대외행보 재개… 대한항공 50주년 '이상 무'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0-21 18:28수정 : 2018-10-21 18:28
국제정세, 항공업 경쟁력 유지 파란불… 내년 IATA 총회 준비도 박차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30차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 인삿말을 하고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 이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부자가 6개월여 만에 나란히 대외활동을 재개하고 나섰다. 사실상의 오너 부재가 장기화되며 많은 우려를 샀던 대한항공은 조 회장과 조 사장의 대외활동 재개에 따라 창립 50주년을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게 됐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검찰이 불구속 기소 판단을 내린 다음날인 지난 18일 제 30차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으로 대외활동에 나섰다. 조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한미재계회의는 정부에 앞서 민간차원에서 주도적으로 제안하고 정부간 협상을 지원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재계회의는 기술변화, 통상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해가면서 리더십을 발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18~19일 진행된 제 62차 아시아태평양항공사협회(AAPA) 사장단회의는 조원태 사장의 대외활동 복귀자리였다. 제주도 칼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대한항공을 비롯해 아시아나항공, 싱가포르항공, 일본항공, 캐세이퍼시픽항공, 말레이시아항공 등 15개 항공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조 사장은 이 자리에서 “세계 항공업계의 성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주도하고 있지만 각종 위험이 상존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앞에 놓인 상황들을 정확히 진단하고 펀더멘털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계 한 관계자는 “한-미 관세협정 등 현안이 집중된 상황에서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인 조양호 회장이 나설 필요성이 컸고, 조원태 사장은 대한항공이 아시아 항공시장의 리더로서의 입지를 지키기 위해 역할이 절실했다”며 “두 인물의 대외활동이 재개됨에 따라 국가경제 및 항공산업 경쟁력에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지난 19일 제주 칼 호텔에서 열린 AAPA 총회에서 개회사 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제공]


조 회장과 조 사장의 경영복귀로 대한항공은 내년 예정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등 대형 이벤트와 새로운 50년을 위한 대비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창립 50주년을 맞는 2019년 제 75회 IATA연차 총회의 주관항공사로 선정됐다. 대한민국에서 IATA 연차총회가 개최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IATA 연차총회는 각 회원항공사들의 최고경영층 및 임원, 항공기 제작사 및 유관업체 등 전세계 각계에서 1000여명 이상의 항공산업 관련 인사들이 참석하는 최대 규모의 항공업계 회의다.

대한항공이 차기 IATA 연차총회 주관 항공사로 선정된 것은 그 동안 IATA 내에서의 대한항공의 공헌도가 높고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위상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1989년 1월 대한민국 최초로 IATA에 가입해 내년 가입 30주년을 앞두고 있으며, IATA의 분야별 6개 위원회 중 4개 위원회의 핵심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특히 조 회장은 IATA 최고 정책 심의 및 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BOG) 위원이자, 31명의 BOG 위원 중 별도 선출된 11명의 전략정책위원회(SPC) 위원직을 겸하고 있다. IATA의 주요 전략 및 세부 정책 방향, 연간 예산, 회원사 자격 등의 굵직한 결정을 주도하며 대한항공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는데 공헌해 왔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IATA에서 항공업계의 결정을 주도해온 조 회장이 의장직을 수행하지 못할까봐 걱정이 컸던 상황”이라며 “조 회장이 대외활동을 재개하며 대한항공은 국제항공시장 리더로서 위치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