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비핵화 전면적 이행 단계…여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 본격 추진"

브뤼셀(벨기에)=주진 기자입력 : 2018-10-20 00:04수정 : 2018-10-20 00:04
아셈서 언급…"동북아 경협 넘어 다자 안보협력으로 이어질 것"

제12차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유럽연합이사회본부 내 유로파 빌딩에서 열린 한·EU 확대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는 전면적인 실천과 이행의 단계에 들어갔다"며 "여건이 조성되면 남과 북은 본격적으로 경제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차 벨기에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브뤼셀의 유로파 빌딩에서 열린 아셈의 리트리트 세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이는 자연스럽게 동북아 경제협력을 넘어 다자 안보협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 기간 동안 북한의 비핵화가 '되돌릴 수 없는 수준'에 이른다면, 더 속도감 있는 비핵화를 위해 북한에 유인책을 제공해야 한다는 점을 꾸준히 강조해왔다.

문 대통령은 "나는 올해 8월 이런 비전을 담아 동아시아 6개국과 미국을 포함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며 "이미 남북은 끊어진 철도·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착수했고, 관련국 협의도 긴밀히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셈은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늘 함께 해왔다"며 "첫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된 2000년, 서울에서 제3차 아셈 정상회의가 개최됐고, 회원국들은 한 목소리로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에 관한 서울 선언’을 채택했다"고 평가했다.

또 "2002년 제4차 아셈 정상회의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유라시아와 한반도 철도를 잇는 '철의 실크로드' 구상을 제안해 아시아와 유럽 국가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며 "한반도에 긴장이 최고로 고조되었던 작년에도 아시아와 유럽 국가들은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데 한결같은 지지를 보내줬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은 인류 역사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며 "정치적으로는 이념과 군비경쟁으로 치달았던 냉전 구도를 극복했고, 경제적으로는 석탄철강공동체로 시작해 유럽연합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도 통합과 화합을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며 "한반도에 마지막으로 남은 냉전 구도를 해체하는 과정은 유럽에서와 같은 평화·번영의 질서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