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택시파업에 보인 트윗 반응 '승차 거부·언어폭력으로 어차피 이용 못해'

윤경진 기자입력 : 2018-10-18 11:18수정 : 2018-10-18 11:23

'갑자기 사라져버린 택시들' [사진=연합뉴스]


택시 업계가 18일 새벽 4시부터 파업을 시작했다. 이번 파업은 19일 새벽 4시에 종료되는 24시간 파업이다.

파업 이유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서비스 시작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카카오T카풀'의 운전자인 '크루'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카풀 스타트업 '럭시'를 인수해 카풀 서비스 진입을 예고했다.

택시업계는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카풀 반대 집회에 나섰다. 하지만,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은 전혀 다른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에 있는 택시 집회 관련 반응을 정리했다.

먼저 택시 파업을 환영한다는 반응이다. 하지만, 택시업계를 위하거나 이해해서가 아니다. 오히려 잦은 승차 거부와 언어폭력 등의 불안으로 이용하기 어려운 택시가 도로에 없으니 오히려 교통 해소도 줄고 쾌적하다는 불만 섞인 환영이다.
 

오히려 택시보다 본인인증이 허술한 카풀 서비스가 더 위험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택시업계 생존권이 걸린 문제인 만큼 시민들도 택시업계의 고충을 알아달라는 의견도 있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