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428556시간전

​[김해시]김해신공항 문제점 공론화 간담회 열어..."시민 결집 필요"

(김해)이채열 기자입력 : 2018-10-17 19:07수정 : 2018-10-17 19:07
200여 명 참석...정부의 일방적 진행 "성토"

김해신공항 피해관련 시민, 사회단체 간담회가 17일 김해시에서 열렸다.[사진=김해시 제공]


김해신공항의 문제점 공론화를 위한 김해 시민, 사회단체 대표 간담회가 17일 피해예상지역 통장단장, 주민자치위원장, 시민단체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큰 관심 속에 개최됐다.

이날 허성곤 김해시장은 "국토부에 수차례에 걸쳐서 건의했지만 김해시의 의견이 받아 들어지지 않았다"고 말하며, "김해시 직원 2명을 부, 울, 경 실무검증단에 파견해 우리 지역에 피해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국토부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허 시장은 "간담회에서 제기된 여러 가지 의견들을 잘 정리해 중앙정부에 전달하고, 시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부분을 김해시가 최대한 막아보도록 노력하겠다"고 참가자들에게 입장을 전했다.

이날 부울경 실무검증단 최치국 박사는 "김해신공항 결정과정과 문제점"이라는 주제발표에서 국토부가 발표한 서편 40도 V자 활주로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으며, 소음권역이 장유지역까지 확대될 것이라 전망했다.

또한 한 주민대표는 현재 항공기 이륙 시 고도가 1㎞ 이상인데도 불구하고 아파트를 향해 직접 날아오는 것처럼 느껴져 위협적이라고 말하고, 김해시가 배포한 자료를 보면 신공항 착륙 시 아파트 부근의 고도는 314m에 불과해 불안해서 살 수 없을 환경이라고 말했다.

일부 시민들은 "소음대책과 관련해 정책 결정권이 있는 국토부를 직접 방문해 반대집회를 가지고 적극 항의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모든 참석자들이 국토교통부의 신공항 일방적 진행에 대해 성토했다.

김병일 장유발전협의회 회장은 "그 동안 김해신공항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하며, 신공항 문제는 시민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되며 전 시민의 결집이 필요하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자유토론을 진행한 김해YMCA 박영태 사무총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시민들의 힘을 모으기 위해, 김해시신공항대책민관협의회, 김해시의회 특별위원회, 김해신공항 건설 반대대책위원회, 김해신공항 백지화시민대책위원회 등 모든 단체가 참여하는 김해신공항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발족식"을 23일 11시에 김해체육관에서 가진다"고 밝히고 전 시민이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