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또 연준 비판…"연준이 내 최대 위협"

김신회 기자입력 : 2018-10-17 15:09수정 : 2018-10-17 15:09
"인플레 지표 비해 금리인상 속도 너무 빨라"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정책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 한 회견에서 "(연준이) 나의 최대 위협"이라고 선언했다. "연준이 너무 빨리 금리를 인상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는 최근 인플레이션 수치가 매우 낮은 데 비해 금리인상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다만 "연준은 독립적이기 때문에 나는 그(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게 말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나는 누구도 탓하지 않는다. 내가 그를 그 자리에 들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를 거듭 문제삼았다. 지난주 뉴욕증시가 급락했을 때는 "연준이 미쳤다", "연준이 미쳐가고 있다", "연준이 실수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준은 지난달 강력한 경제지표를 근거로 올 들어 세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아울러 연내에 금리를 한 차례 더 올릴 수 있다고 예고했고, 시장에서는 12월을 유력한 금리인상 시기로 보고 있다.

트럼프의 연준 작심 비판이 통화정책 향방에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지만 연준의 독립성을 강조해온 파월 의장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파월의 전임자인 재닛 옐런 전 의장도 지난 12일 한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비판에도 연준이 기존 정책 기조를 고수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지금 하고 있는 일과 관련해 연준은 분명히 미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마크 카니 영란은행(BOE) 총재도 파월 의장의 통화정책을 두둔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