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라돈 생리대? 친환경이라더니 라돈침대보다 10배 넘게 검출…"검출 자체 문제" 분노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0-17 08:04수정 : 2018-10-17 08:04
오늘습관 측 "단순 라돈측정기로 측정" 반박

[사진=JTBC방송화면캡처]


JTBC '뉴스룸'에서 생리대 '오늘습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하자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제부터라도 라돈 측정 통과된 제품들만 판매 허가 내주면 안 되는지? 특히 이런 생리대 같은 의약외품은 더 까다롭게 관리해야지!!(ya***)" "생리대 라돈 나온 것들 공개해고 그전에 문제 된 생리대도 다시 조사해주시길 생리대에 세금까지 붙이는 나라가 그 세금으로 일 좀 해주시길(ji***)" "이 검사라는 게 업체마다 달라서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고리인데... 또 한 번 여러 생리대 업체들 시끄러워지겠네(ki***)" "기준치 이하가 문제가 아니라 아예 나오질 말아야지 기준치 이하로 배 째? 이거임? 기막히다. 이러고 유기농 운운하다니(to***)" "라돈은 안전한 수치가 아니라 라돈 자체가 나오면 안 되는데 오늘습관에서는 라돈이 없다라고는 부정하지는 않네요?(so***)" 등 댓글을 달았다. 

16일 '뉴스룸'에서는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대진침대 라돈 검출량보다 많은 148Bq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경북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은 "워낙 피부와 가깝게 접촉하기 때문에 이 제품을 사용한 여성들은 피부암이나, 여성 특유의 암과 직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라돈은 무색·무취·무미의 기체 방사성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센터(IARC)에서 발암물질로 정해고 있다. 최근에는 대진침대에서 많은 양의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된 바 있다. 

한편, 오늘습관 측은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단순히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하여 당사측에 2시간 전 통보 후 그대로 기사화한 내용"이라며 JTBC 보도에 반박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