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428556시간전

삼성, AI 경쟁력 강화 '속보'... 이달 몬트리올에 7번째 AI 연구소 개소

유진희 기자입력 : 2018-10-17 08:02수정 : 2018-10-17 08:02
이재용 부회장 중심으로 발빠른 움직임... 미래 먹거리 점찍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9월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남북 정상 및 수행원 오찬에 앞서 옥류관 테라스에서 대동강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AI(인공지능)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번 달 안으로 캐나다 몬트리올에 인공지능(AI) 연구센터 문을 열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전 세계적으로는 7번째, 캐나다에서만 토론토에 이어 두 번째 삼성전자 AI센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올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 9월 미국 뉴욕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에 문을 열게 될 몬트리올 AI센터는 수십 명의 인원이 스마트폰과 TV 가전 등에 적용할 상용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AI 기능을 모든 가전제품에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삼성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중심으로 AI 사업 강화를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3일에도 유럽과 캐나다 등으로 열흘 넘는 출장을 떠나 AI를 비롯한 회사의 미래먹거리사업을 점검하고, 해외 주요 파트너와 면담을 갖은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AI 선행연구를 담당하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을 방문해 기술전략회의를 열고 사업추진 현황과 전략 등을 확인했다.

이 부회장의 뜻에 따라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과 고동진 IM(IT·스마트폰) 부문장 등 삼성전자 임직원들도 최근 사내 집단지성 시스템 ‘모자이크(MOSAIC)’에서 AI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을 위한 저마다의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 부회장이 AI에 중점을 두는 이유는 최근 경쟁자가 바짝 뒤쫓아 온 가전과 TV, 스마트폰 사업에 돌파구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업계 선두자리를 지키기 위해서 삼성전자는 AI를 2020년까지 모든 제품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김 CE 부문장도 최근 기자간담회를 통해 “삼성전자는 매년 세계시장에서 약 5억대 기기를 판매하는데 해당 제품에 AI와 IoT(사물인터넷) 기능이 적용되면 엄청난 힘을 가질 수 있다”며 “이 점을 고려해 상당히 많은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