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가암검진사업’ 검진율 절반 그쳐…홍보 강화돼야”

이정수 기자입력 : 2018-09-26 18:24수정 : 2018-09-26 18:24
지난해 수검률 49.6%…김명연 의원, 우편발송 통지 시스템 문제 지적

[사진=김명연 의원실]


국가암검진사업 검진율이 낮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명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자유한국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암검진 대상자 총 2366만여명 중 1173만여명이 암검진을 받았다. 비율로는 49.6%다.

정부는 위암·대장암·간암·유방암·자궁경부암 등 한국인이 많이 걸리는 5대 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국가암검진사업’을 벌이고 있다.

건강보험가입자 중 소득 상위 50%는 암 검진비용 10%만 본인이 부담하면 되고, 하위 50%와 의료급여 수급자는 무료로 암 검진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지난해 검진율은 건강보험가입자 상위 50%가 48%, 하위 50%가 52.9%, 의료급여 수급자가 32.3%였다. 특히 의료급여 수급자 검진률은 2013년 32.7%와 비교하면 수년 간 개선되지 않고 있다

다만 평균 건강보험가입자 검진률은 2013년 43%에서 최근 5년 새에 6.6%p(포인트) 증가했다.

국가암검진사업에서 위암·유방암은 만 40세 이상부터 2년에 한 번씩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대장암은 만 50세 이상부터 1년에 한 번씩, 간암은 만 40세 이상 간염 보균자 등 고위험군에 한해 1년에 2번,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부터 2년에 한 번씩 받을 수 있다. 이 검진을 통해 암을 발견하면 국가에서 별도로 의료비까지 지원한다.

만일 국가암검진 대상자인 해에 검진을 안 받았다가 뒤늦게 암을 발견하면 별도로 지원되는 의료비는 받을 수 없다.

김 의원은 “국가가 조기 발견을 위해 암검진사업을 실시하고 있지만, 수검률은 아직 절반에 못 미치고 있다”며 “현행 우편발송 통지 외에도 제도 홍보와 검진을 독려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