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탓 그만하고, 자체 문제부터 해결해라"...中 매체 미국 비난

곽예지 기자입력 : 2018-09-26 11:05수정 : 2018-09-26 11:05
환구시보, 트럼프 유엔총회 연설 비난 인민일보, "美 근거없는 주장으로 중국에 관세 부과"

인민일보 해외판 신문 1면에 실린 논평 [사진=인민일보 해외판 캡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전면적으로 확대된 가운데 중국 관영언론들이 자국의 이익만을 위하는 미국의 태도를 비판했다. 

26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해외판은 신문 1면에 논평을 게재하고 "미국은 중국이 불공정 무역, 경제 침략, 지식재산권 침해, 국가자본주의 등으로 무역에서 큰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미국은 근거도 없는 주장을 내세우며 중국에 계속헤서 관세를 부과하고 무역 장벽을 세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민일보는 구체적인 통계를 근거로 들며 미국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중국 국무원이 발표한 '중미 무역 마찰에 관한 사실 및 중국의 입장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의 대(對) 중국 수출은 1298억9000만 달러로 2001년 대비 577%나 증가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이는 미국의 전세계 평균 수출 증가율인 112%보다 5배나 높은 수치"라며 "중국이 미국으로 수출하는 하이테크 제품도 대부분이 노동집약형 제조업 분야에서 이뤄지고 있어 사실상 미국 기업들은 설계, 부품공급, 판매 등 고부가 가치 단계에서 거대한 이익을 얻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미국 우선주의적 태도'에 대해서도 신문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미국이 다른 국가가 미국을 위해 공헌하는 부분은 눈을 감으면서도 중국을 포함한 다른 국가가 미국 우선주의에 협조하기만을 요구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신문은 "미국은 자국 시장 개혁 정체, 발전의 둔화 등 문제를 모두 중국 탓으로 돌리고 있다"면서 "미국은 중국 탓은 그만하고 시장 왜곡, 과도한 비용, 빈부격차, 사회보장 부족에 해당하는 자국의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이날 '미국이 강조하는 국가 주권에는 평등이 필요하다'라는 제하의 사평을 통해 앞서 있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비꼬았다. 

환구시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국가 주권'을 강조한 것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 국가 주권이 미국 주권만을 의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집권 2년 간 미국의 동맹국은 물론이고 미국이 '적'이라고 표현하는 국가들은 모두 미국과의 관계가 불평등하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 '국가 주권'은 다른 국가와 국제규칙보다 위에있는 미국의 주권을 의미한다고 우려된다"며 "최근 미국은 국제체계의 중요한 규칙을 훼손하고, 다자주의에 심각한 충격을 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이 자국의 이익만을 취하고 있다"며 "미국이 선전하는 성취란 많은 국가가 손해를 본 대가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자신이 이끌고 있는 행정부가 지난 2년간 역대 어느 정권보다도 더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말하고, 중국의 무역관행을 비난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