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공군 1호기 아닌 2호기 타고 서울로 출발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9-20 15:55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남측 공식수행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2박3일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공군 2호기를 타고 북한 삼지연공항에서 서울로 출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30분 삼지연공항에서 공군 2호기를 타고 서울로 향했다. 오전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문 대통령이 공군 1호기를 타고 서울로 올 것이라고 전했으나 대통령이 평양을 들리지 않고 삼지연공항에서 바로 성남공항으로 출발함에 따라 공군 2호기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별수행원을 태운 고려항공 비행기는 오후 3시 25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향해 출발했다.

통일부 남복회담본부에 따르면 특별수행단은 삼지연공항에서 순안공항을 거쳐 서울공항으로 오는 관계로 한국 도착 시장은 오후 5시 30분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도착 후 수화물 처리 시간과 이동거리를 감안해 이들은 경복궁 주차장에 오후 6시 30분에서 오후 7시 사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