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알리바바 마윈이 트럼프와의 약속 못 지키는 이유

배인선 기자입력 : 2018-09-20 15:37수정 : 2018-09-20 15:37
관영 신화통신 은퇴 관련 인터뷰 "미중 우호협력, 이성적 무역관계 전제로 한 약속…지금 상황에선 지킬 수 없어"

마윈 알리바바 회장[사진=신화망]


최근 1년 후 은퇴를 선언한 중국 전자상거래 1인자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약속했던 미국내 100만개 일자리 창출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됐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알리바바 본사가 소재한 저장성 항저우에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서다.

마 회장은 지난해 1월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을 예방할 당시, 미국인 일자리 100만개 창출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마 회장은 "그것은 미·중 양국간 우호 협력과 이성적이고 객관적인 무역 관계를 전제로 한 것"이라며 "하지만 오늘날 이러한 전제가 무너져서 약속을 실현할 방법이 없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미·중 무역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양국간 무역, 전 세계 무역은 확실히 부족한 점을 보완해 완비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하지만 무역이 무기가 될 수 없고, 그걸로 싸움을 할 순 없다"고 말했다.

마 회장은 최근 자신의 은퇴를 둘러싸고 정부와의 불화설 등이 나돌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확실히 선을 그었다.

마 회장은 앞서 알리바바 그룹 창사 19주년이 되는 10일 공개서한을 통해 “알리바바그룹 창사 20주년이 되는 내년 9월 10일 장융(張勇) 알리바바그룹 최고경영자(CEO)에게 회장직을 물려주고 자신은 물러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중국 정부와의 불화설로 강제 은퇴하는 것 아니냐는 정치적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마 회장은 “누군가는 내가 두려워한다고 하지만, 나는 미래를 두려워하지도, 현재를 두려워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알리바바라는 기업을 4명씩 100m 릴레이를 하며 이끌어 간다고 생각하면, 나는 첫 번째 뛰는 주자였을 뿐”이라며 “능력이나 에너지를 볼 때 내가 앞으로 회사를 이끌어나갈 최적임자가 아니라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후계자 장융 CEO와 젊은 리더들에 대해 신뢰감을 표시했다. 마 회장은 “6년 전 CEO직에서 내가 물러날 때 많은 사람들이 내가 언젠가 다시 돌아올 것이라 예언했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지난 6년간 알리바바엔 내가 돌아올 필요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더 많이 발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장 CEO가 이끄는 팀이 앞으로 더 잘해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마 회장은 은퇴 후 교육·자선 사업에 매진할 것이란 뜻도 이미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마 회장은 “나는 사범대학교에서 공부를 했고, 교직에 몸담아서 교육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뿐만 아니라 그동안 전 세계를 누비며 나쁜 사람, 좋은 사람, 대단한 사람 등 다양한 사람을 만나보고, 수 많은 좌절을 지켜보고 수 많은 이치를 이해했다”며 “이를 통해 교육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람은 교육을 통해 스스로를 가장 최고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물리학자를 배출할 수는 없지만 아이들이 스스로 가장 좋은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가르치는 데는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 회장은 "기술의 발전으로 지금 학교에서 배우는 많은 것들이 2~3년 후에는 쓸모가 없어질 수 있다"며 "하지만 아이들이 가장 최고의 나가 될 수 있도록 가르쳐주면 이는 평생 쓸모가 있을 것"이라고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윈 회장은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 출신으로, 1964년생, 올해로 54세다. 항저우사범대 영어교육과 졸업 후 영어선생님으로 교직에 몸담았던 그는 이후 몇 차례 사업에 도전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그러다 영어 통역회사 대표로 미국에 갔다가 우연히 인터넷의 매력에 빠진 게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그는 1999년 항저우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17명의 동료와 알리바바를 설립해 오늘날 중국에서 가장 성공한 기업가로 우뚝 섰다. 2014년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알리바바 그룹의 시가총액은 4000억 달러가 넘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