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화, 10월 6일 '2018 서울세계불꽃축제' 개최

박경은 기자입력 : 2018-09-17 17:21수정 : 2018-09-17 17:21
- 다음달 6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서 16회 불꽃쇼 개최 - 62빌딩 초대형 LED 멀티미디어쇼, 주간불꽃, 아트페어 선보일 계획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의 공식 포스터. [사진=한화]


한화가 올가을 또 한 번 환상적인 불꽃쇼를 선보인다.

한화는 다음달 6일 오후 1시부터 저녁 9시 3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열여섯 번째를 맞는 이날 행사는 2000년에 시작된 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한화는 올해 불꽃축제를 통해 '모두의 마음속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 스페인, 캐나다 3개국의 불꽃연출팀이 참여한다. 한화불꽃축제는 저녁 7시부터 시작해 1시간 40분 동안 진행된다.

행사의 서막은 스페인의 '파이로테크니아 이구알'사가 연다. 유럽의 큰 불꽃 업체 중 하나인 파이로테크니아 이구알은 매년 전 세계에서 수많은 불꽃쇼를 선보이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올림픽 드림'을 주제로 까를로스 산토스의 서곡 '훌라'와 앤리케 그라나도스, 라파엘 알베니즈의 스페인 클래식으로 올림픽 도시인 서울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예술, 문화를 불꽃으로 표현한다.

두번째 불꽃쇼는 캐나다의 '로얄 파이로테크니에'사가 연출한다. 로얄 파이로테크니에는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캐나다의 불꽃대회 '몬트리올 불꽃 경연대회'에서 3회 우승을 포함 6번의 월드 챔피언을 수상한 바 있다. 로얄 파이로테크니에는 처비 체커의 '더 트위스트', 마이클 잭슨의 '빌리 진'까지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유행했던 음악을 배경으로 불꽃쇼를 펼칠 계획이다.

마지막 불꽃쇼는 한화그룹이 장식한다. 한화는 1964년 불꽃사업을 시작해 국내 최초로 '멀티미디어 불꽃쇼' 장르를 개척하고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년 올림픽게임, 2002년 월드컵 및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국가 행사의 불꽃연출을 도맡아 왔다. 2016년 폴란드 국제 연화대회 등 해외 불꽃경연대회에 참가해 각종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화불꽃축제 공식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골든티켓 이벤트 참여하기'를 클릭해 티켓 응모에 참여할 수 있다. 한화는 오는 30일까지 이벤트 페이지에 응모해 당첨되는 관객에게 지정좌석에서 관람할 수 있는 골든티켓 1900장을 950명(1인 2매)에게 증정한다. 17일 1차 발표에 이어 다음달 1일 2차 당첨자를 발표한다.

한화는 올해부터는 낮부터 대기하는 관객을 위해 오후 3시 20분부터 원효대교와 마표대교 사이에 1시간 간격으로 2분간 세 차례 주간 불꽃을 연출한다. 더불어 올해부터 한화불꽃축제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의 SBS모비딕채널에서 불꽃축제 현장 모습을 생중계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