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시대 금융엘리트 120인] ⑥ 막강해진 중국 인민은행…궈-리 투톱체제 '주목'

배인선 기자입력 : 2018-09-10 06:00
이강 인민은행장, 궈수칭 인민은행 당서기 겸 부행장 쉬자아이, 천위루, 판공성 등 부행장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국무원 관할 기관으로, 국무원의 지도 아래 통화정책을 제정·집행하고, 금융리스크를 예방·해소하며, 중국의 금융 안정을 도모하는 역할을 주로 담당한다.

1948년 12월 1일 화베이은행(華北銀行), 베이하이은행(北海銀行), 시베이농민은행(西北農民銀行)이 통합해 허베이(河北)성 스자좡(石家庄​)시에서 출범했다. 이후 1년 후인 1949년 본부를 수도인 베이징으로 옮겼다.

시진핑 집권 2기 들어 주목할만한 것은 인민은행 내부 당서기와 총재직을 분류해 이강(易綱)-궈수칭(郭樹淸) '투톱' 체제로 만든 것이다. 중앙조직부에 따르면 궈수칭은 인민은행에서 인사와 당 업무·개혁 등을 담당하고, 이강은 행장으로서 실질적인 일상 업무를 담당한다. 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부조직 운영에 있어서 당 영도력을 강화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현재 인민은행 행장은 21년간 인민은행에서 잔뼈가 굵은 이강이다. 부행장은 궈수칭 인민은행 당서기 겸 은보감회 주석를 비롯, 쉬자아이(徐加愛), 천위루(陳雨露), 판공성(潘功勝), 판이페이(范一飛), 류궈창(劉國强), 주허신(朱鶴新)이 맡고 있다.

◆◆◆◆◆◆◆ 주요관료 소개

◇이강

 

◇궈수칭
 

 

◇쉬자아이

 


◇천위루

 

 


◇판공성

 


◇판이페이

 


◇류궈창

 

◇주허신

 


[자료제공=상하이푸단대 중국경제연구학회(FUVIC)]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