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포토] 성로비,러 '女스파이'

김세구 기자입력 : 2018-07-20 07:34수정 : 2018-07-20 07:34

[EPA=연합뉴스]

총기 소지권 옹호론자인 러시아 여성 마리아 부티나(29)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총기를 들고 있는 날짜 미상의 사진. 미국 수도 워싱턴DC에 거주하며 러시아 스파이 노릇을 한 혐의로 미 수사당국에 체포된 부티나가 미 정치권에 접근하려고 성 접대까지 불사했던 것으로 18일(현지시간) 드러나 워싱턴이 큰 충격에 빠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