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이슈] 장윤정 모친 '4억대 사기협의로 구속'···매번 딸 임신 출산때만 사건사고 일으켜 '눈쌀'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6-15 06:37수정 : 2018-06-15 06:37

가수 장윤정[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가수 장윤정의 엄마인 육모씨가 4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둘째를 임신중인 장윤정에 대해 대중들의 우려의 시선이 높아지고 있다. 둘째 임신중에 좋지 않은 소식으로 장윤정이 마음고생이 심할 것이라는 우려다. 
 
14일 강원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사기 혐의로 육모(62)씨를 구속했다. 육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 A씨로부터 총 4억 원 가량의 돈을 빌렸으나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지인 A씨는 지난해 말 육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육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경기 양평에서 육씨를 붙잡은 후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육모씨는 장윤정의 모친으로, 2014년 딸 장윤정과의 소송에 이어 폭로전까지 불사해 대중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던 인물. 장윤정의 모친은 2014년 장윤정의 소속사에 돈을 갚으라며 소송을 걸었으나 패소했다. 이후 2015년에는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장윤정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을 담은 메일을 언론사에 발송해 논란을 자아냈다.
 
장윤정 모친의 행동은 장윤정이 첫째를 출산할 당시에 일어난 일이기에 더욱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장윤정은 이 사건으로 모친과 등을 돌렸고, 많은 언론사 또한 장윤정 모친의 계속된 폭로 메일을 기사화시키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폭로전은 일단락 됐다.
 
하지만 그로부터 4년 뒤, 장윤정 모친은 4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돼 대중을 안타깝게 했다. 최근 장윤정은 첫 아들을 낳은지 4년만에 둘째를 임신 중이기 때문에 더욱 장윤정 모친의 소식이 대중에게 걱정을 자아냈다. 매번 장윤정의 임신과 출산중에 사건을 일으키는 장윤정 모친에 대한 대중의 시선은 싸늘하다. 오히려 장윤정에 대한 걱정이 높아지면서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의 평안과 순산을 기원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juji**** 장성한 딸을 둔 엄마로서 또 딸로서 도저히 이해안간다 이번엔 꼭 처벌받으시길....', 'jyha**** 장윤정씨 그동안 많이 힘드셨겠어요', 'jinn**** 빌려준사람 잘못!!일도 안하는 여자 뭘보고 빌려줬노!', 'kjhc**** 나도 부모지만 아무리 그래도 시집가 임신중인 딸을향해 언론에 폭로하고 공격하는건 이해안됨', 'mart**** 장윤정 솔직히 부모한테 할만큼 했다' 'port**** 장윤정 엄마는 딸에게 돈으로 피해주더니 결국 또 돈 문제냐' 등 안타까운 목소리를 더했다.
 
한편 경찰은 육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