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한, 북미정상회담 응할 것... 유리한 카드 선점키 위해 기싸움”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5-16 20:05수정 : 2018-05-17 10:13
“북미정상회담 철회 없을 것”

북한 노동당 고위간부들로 구성된 '친선 참관단'이 지난 14일 방중한 가운데 북한 참관단이 16일 오전 엄중한 경호 속에 숙소인 베이징(北京) 조어대(釣魚台)를 빠져나와 사흘째 일정을 시작했다. /사진=연합뉴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6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대북 발언을 비난하며 자신들에게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려고 하면 북미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 앞으로 있을 북미정상회담에서 유리한 카드를 선점하기 위한 기싸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근식 경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에 응할 것이다. 이번 담화는 앞으로 있을 북미정상회담에서 유리한 카드를 선점하기 위한 기싸움이다. 상대방을 압박하기 위한 전형적인 전술이다”라며 “북한은 현재 한국과의 회담에는 관심이 없고 온 관심이 북미정상회담에 집중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비난한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 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 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 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