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봉주 "23일 나와 없었다" vs 민국파 "그날만 없었다? 어불성설"…프레시안 잇단 보도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13 08:43수정 : 2018-03-13 08:43
프레시안 인터뷰 통해 정 전 의원 주장에 반박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민국파 주장에 반박하자, 그는 '어불성설'이라며 분노했다. 

13일 프레시안은 '민국파 "모든 일정 함께한 내가 23일만 없었다고?"'라는 제목으로 정봉주 전 의원의 주장에 반박하는 민국파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다.

앞서 12일 정봉주 전 의원 카페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민국파는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서 "2011년 12월 23일 정 전 의원은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정봉주 전 의원은 "민국파라는 사람은 그날 오후 저와 함께 있지 않았다. 그는 본인의 직업이 있는 사람이지 저를 수행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 무렵 저랑 계속 있었던 사람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정봉주 전 의원의 주장에 민국파는 기자회견 당시 24일에도 등장했던 사람이 23일에는 없었다고 주장한데 이어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민국파는 "그가 나를 카페지기 중 한 명이라고 말했는데 시기별로 당시 카페지기는 나 밖에 없었다"며 자신은 전도사이기 때문에 주중 시간이 자유로워 거의 함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24일과 25일이 기독교의 가장 큰 절기인 크리스마스인데 소속 교회 출석을 포기하고 정봉주 전 의원을 수행했던 내가 23일에 수행하지 않았다는 말을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이외 정봉주 전 의원은 그날 오후 2시 17분 카페에 민국파가 올린 글을 제시하며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며 그는 당일 나와 있지 않았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국파는 "PC환경이 뒷받침되면 어디서든 글을 올린다. 다른 수행원의 노트북을 빌려 카페 상황을 체크하고, 급한 공지나 제안을 올리기도 한다"며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