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환 NH농협금융 회장, IT서비스·보안 강화에 집중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3-09 14:22

[사진=남궁진웅 기자]


NH농협금융지주 김용환 회장이 안정적인 금융서비스를 위해 IT 및 보안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9일 NH농협금융지주에 따르면 김 회장은 보안체계 및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그치지 않고 연 1회 이상 IT인프라 전반에 대한 점검 및 공개용 웹서비스에 대한 모의해킹을 실시해 보안침해 위협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최근 지주 차원의 보완적 점검을 통해 농협금융 전체의 보안 성숙도를 지속적으로 향상시켰다.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정보보호에 대한 관리적·기술적 영역 282개 항목을 점검하고 경영협의회에서 그 결과에 대해 토론했다. 김 회장은 고객신뢰 및 정보보호의 중요성에 대해 재차 강조하고 향후에도 정기적인 점검을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2016년에는 안정적인 전산시스템 운영을 위해 경기도 의왕에 국내 최고수준의 통합IT센터를 완공했다. 지난해에는 은행과 상호금융 전산시스템을 분리 재구축을 완료해 사업별로 금융시장에 맞는 상품을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IT경쟁력을 확보했다.

보안수준 향상을 위해 농협은행에 정보보안본부를 신설하고 외부전문가를 CISO로 선임하는 등 조직체계를 정비했다. 해킹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내부망과 외부망을 분리, 금융단말기 장애 시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영업점별 전산기기 복구체계 구축, 내부서버 보호를 위한 방화벽을 추가 구축하는 등 높은 보안역량을 확보했다.

김용환 회장은 매 연휴마다 통합IT센터를 방문해 고객이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비상운영계획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임직원 보안의식 고취를 위한 캠페인도 매년 전 계열사 합동으로 실시하여 정보보호 실천수칙에 대한 안내장과 포스터를 직접 배부하고 고객정보보호를 생활화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김용환 회장은 "향후에도 인공지능 기반의 탐지기술 적용을 통해 사이버침해 예측능력을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 및 비대면 채널 대응을 위한 보안대책을 수립하는 등 국내 최고수준의 보안역량 확보를 통해 고객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고품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