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철강 관세 부과 확정에 정부 긴급 민관대책회의 개최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3-09 09:06수정 : 2018-03-09 09:0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각) 수입산 철강에 대한 고율의 관세 부과를 최종적으로 확정함에 따라 정부와 업계와 머리를 맞대고 대책마련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서울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철강 업계 등과 함께 민관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서는 미국 관세부과 결정에 따른 우리 철강 수출 관련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또한, 한미FTA 개정 협상에 미칠 영향 등도 논의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오후 백악관에서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규제조치 명령에 서명했다.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상대국은 관세 조치 대상국에서 제외됐지만 우리나라는 미국의 철강 '관세폭탄'을 피하지 못했다.

이번 규제 조치의 효력은 서명일로부터 15일 후 발효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국의 이번 관세부과안 서명 조치로 우리 철강산업에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업계와 함께 대응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