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 김보름 인터뷰 논란, 노선영 옆에는 밥 데용 코치뿐이었다

강경주 기자입력 : 2018-02-20 09:38수정 : 2018-02-20 09:38
코치, 올림픽 기간 내내 '오빠 리더십'으로 대표팀 이끌어

[사진=연합뉴스]


스피드 스케이트 선수 김보름의 인터뷰가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가운데, 노선영 곁에 남아 그녀를 위로한 밥 데용 코치가 관심을 받고 있다.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펼쳐진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에서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3분03초76 기록으로 7위에 그쳐 4위까지 주어지는 준결승 진출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문제는 준결승 진출 실패가 아니었다. 이후 선수들의 인터뷰와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그 과정에서 동료에 대한 배려나 팀워크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인터뷰가 끝난 뒤 노선영을 외면한 채 바로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노선영은 경기 후 주저앉아 고개를 숙인 채 울먹였으며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의 요청에도 인터뷰 거절의사를 밝힌 뒤 라커룸으로 무거운 발걸음을 돌렸다. 밥 데용 코치는 그 과정에서 노선영을 눈높이를 맞추며 그녀를 위로했고 경기장을 빠져 나가는 내내 동행했다.

밥 데용 코치는 스피드스케이팅 강국인 네덜란드 출신이며 평창동계올림픽 내내 선수들을 다독이는 등 이른바 '오빠 리더십'으로 주목받았다. 한국 여자 대표팀이 팀 워크에 문제를 드러낸 가운데 밥 데용 코치의 위로가 새삼스레 회자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