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한은행, 가상계좌 입금 금지 보류..."기존계좌 거래 유지"

임애신 기자입력 : 2018-01-14 18:21수정 : 2018-01-14 18:23

[사진=연합/EPA]

신한은행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과 연결된 기존 가상계좌의 입금을 금지하기로 했던 결정을 잠정 보류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당초 오는 15일부터 빗썸·코빗·이야랩스 등 3개 거래소에 제공했던 기존 가상계좌의 입금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하기로 했다. 

가상화폐 거래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가상화페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게 좋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지난 12일 이 소식이 알려진후 투자자들이 불매운동을 벌이는 등 반발이 심한 데다 금융당국도 실명확인 서비스를 예정대로 시행할 것을 요청하면서 기존 입장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기존 가상계좌에 대해 15일부터 입금을 막지 않기로 했다. 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던 방침도 재검토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 역시 실명확인 서비스가 도입되기 전까지는 기존 가상계좌를 유지하기로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