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검찰, MB시절 청와대 '국정원 자금' 불법 수수 혐의 포착

한지연 기자입력 : 2018-01-12 14:32수정 : 2018-01-12 14:32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수사 확대될 수도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소속 인사들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다. 원 전 원장은 이명박 정부 2년 차이던 2009년 2월부터 임기 마지막까지 국정원장을 지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이 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최측근이다. 김희중 전 부속실장 역시 청와대의 살림을 책임지고 대통령의 신변을 챙겨왔다.

검찰은 이번 수사의 구조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사건과 매우 유사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들과 당시 국정원의 자금 거래가 어떤 속성을 지녔는지를 규명하는 데 일단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