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ES 2018] "중국기업이 3분의 1" AI·자율차·IoT 기술력 입증

배인선 기자입력 : 2018-01-12 06:00수정 : 2018-01-12 06:00
'중국판 실리콘밸리' 선전기업만 480여곳…중국 참가업체 1551곳 인터넷공룡 'BAT', 커다쉰페이, 화웨이 등 스마트폰기업 등 기술력 뽐내

“CES가 'China Electronics Show(중국 전자제품 박람회)'가 됐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8’을 이렇게 묘사했다.

CES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다. 1967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51회째를 맞은 CES는 전 세계의 IT업체들이 참가해 기술력을 겨루는 무대였다.

CTA에 따르면 올해 전시회에는 전 세계 45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이중 중국 기업은 1551곳으로, 전체 기업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선전(深圳)’ 출신 기업만 모두 482곳으로, 전체 참가기업의 10분의 1을 차지했다. 2011년에만 해도 중국 참가업체는 400여곳에 불과했다.
 

CES 2018 빛낸 중국기업들[그래픽=김효곤 기자]


중국 기업들이 대거 참가한 올해 CES는 최첨단 제품과 기술력을 뽐내는 잔치였다. 중국 '인터넷공룡' 3인방인 바이두(百度)·알리바바(阿里巴巴)·텅쉰(騰訊·텐센트) 뿐만 아니라 ‘중국의 삼성’ 화웨이(華爲), ‘중국판 시리’ 커다쉰페이(科大訊飛·아이플라이텍) 등 중국 기업들이 선보인 기술력은 아마존, 구글 등 세계적인 기업과 비교해서 뒤지지 않았다.

특히 '스마트시티의 미래'를 공식 슬로건으로 한 올해 CES에서 중국기업들은 인공지능(AI)·자율주행차·사물인터넷(IoT)·로봇 등 미래의 삶을 좌지우지할 최첨단 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관련기사 3면>

루치 바이두 부회장이 9일 'CES 2018'에서 열린 '바이두 월드' 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의 구글'을 표방하며 최근 AI에 ‘올인’을 선언한 바이두는 9일 CES에서 '바이두 월드'대회를 열고 AI 기반의 자율주행차 종합 플랫폼 ‘아폴로 2.0’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AI 음성비서 ‘두어OS(DuerOS) 2.0’을 선보였다.

바이두는 이날 베이징 본사를 생중계로 연결해 아폴로 2.0을 기반으로 작동하는 자율주행차의 실시간 운행을 선보이며 아폴로 자율주행차 양산계획도 공개했다.

'두어OS 2.0'은 아마존의 AI플랫폼 '알렉사'에 빗대 '중국의 알렉사'로 불리기도 한다. 바이두는 두어OS 2.0에 탑재한 스마트스피커 3종도 이날 공개했다. 스크린을 탑재한 스마트스피커 '리틀 피시 VS1’, 스마트 램프 겸 스피커 ‘셍글드(Sengled)', 그리고 스마트 램프와 프로젝트의 기능을 갖춘 스피커 '포핀 알라딘(PopIn Aladdin)'이 그것이다.

루치(陸奇) 바이두 부회장은 "중국은 인구·데이터·산업클러스터·정책 방면에서 경쟁력이 있다”며 “비록 첨단기술과 인재는 미국이 앞서 있지만 중국과 미국 간 격차는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고 ‘중국속도’를 강조했다고 봉황망이 보도했다.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퓨처모빌리티'는 첫 미래 전기차 콘셉트카 '바이톤(Byton·拜騰)'을 공개했다. 음성인식, 안면인식 등 스마트 조작이 가능한 바이톤은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해 시동을 걸고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게 가능하다. 퓨처모빌리티는 테슬라, BMW, 닛산 등 기존 자동차회사의 임원들이 중국에 공동 설립한 회사로, 텐센트로부터 투자를 받은 전도유망한 기업으로 알려졌다. 

올해 처음 CES에 참가한 중국 음성인식 분야 1인자인 커다쉰페이의 부스는 앞서 7일 사전 미디어 행사때 취재진이 장사진을 이뤘다. 이 자리에서 커다쉰페이는 세계 최초 음성 AI 이어폰 등을 선보였다. 음성 AI 이어폰은 중국 이통사인 차이나모바일 산하 음악 디지털 콘텐츠 회사 미구(MIGU)와 공동 제작한 것으로, 실시간 통역은 물론 음성대화와 일정관리, 내비게이션, 심장박동수 측정 등 헬스관리 기능도 갖췄다.
중국 온·오프라인 유통강자 쑤닝(蘇寧)은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 소매'를 내세웠다. 120㎡ 크기로 마련된 전시부스에 마련된 무인상점에서는 안면인식을 통한 마트 출입과 결제, 빅데이터를 통한 맞춤형 제품 추천, 마치 눈앞에 실제 상품이 진열된 것 같은 증강현실(AR) 쇼핑 체험 등을 선사했다.

이 밖에 중국 스마트폰·전자기기 업체 샤오미(小米)는 페이스북의 자회사 오큘러스와 손잡고 중국 시장을 겨냥한 가상현실(VR) 헤드셋 '미 VR 스탠드얼론(Mi VR Standalone)'도 제조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메이트 10 프로 등 스마트폰 신제품 외에도 자체 개발한 IoT '하이링크(HiLink)'와 TV 청소기 커피머신 등 다양한 가전기기를 연결한 '스마트홈'을 구현해 눈길을 끌었다.  중싱(中興·ZTE), 비보 등도 첨단 기술이 응용된 갖가지 신제품을 선보였다. 

한편 '중국기업의 잔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이번 CES 행사에 중국 정부도 지원사격했다.  주미 중국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주최로 8일엔 라스베이거스에서 '중국의 밤' 비즈니스 행사가 열렸다. 중국기업들이 CES 무대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협력 파트너와 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자리다. 이날 행사엔 화웨이, 알리바바, 쑤닝, TCL 등 중국기업과 함께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등 미국기업 고위급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