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되는 '베르테르 효과', 파파게노 효과 통해 막아야…뭐길래?

전기연 기자입력 : 2017-12-19 21:04
웨인주립대 교수 "스타되기 전 자살 유혹 시달린 스타, 극복"

[사진=YTN방송화면캡처]


故 샤이니 종현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한 '베르테르 효과'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먼저 베르테르 효과는 유명인 또는 평소 존경하거나 선망하던 인물이 자살할 경우, 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목숨을 끊는 것을 시도하는 현상을 말한다. 

일본가수 故 오카다 유키코가 전국투어를 하던 중 갑자기 목숨을 끊자, 충격을 받은 팬들이 똑같은 방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일어나 충격을 줬다. 

이를 우려한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자살보도 권고기준2.0에 따르면 자살이라는 단어를 제목에 넣는 것은 피해야 하며, 특히 선정적인 표현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사망 원인이 자살이라는 사실이 중요한 경우에도 제목이 아니라 본문 내용을 통해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는 글로 보도 자제를 부탁했다. 

이와 함께 '파파게노 효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파파게노 효과는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에 등장하는 이물에서부터 비롯됐다. 파파게노는 연인과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이때 요정들이 나타나 희망의 노래를 부르고, 요정의 도움으로 죽음의 유혹을 극복한 파파게노는 이때부터 희망을 상징하게 된다. 

미국 웨인주립대 스티븐 스택 교수는 "팝 가수 톰 존스는 스타가 되기 전 자살의 유혹에 시달린 적이 있으나 이를 극복했다고 고백했다"며 파파게노 효과가 베르테르 효과를 감소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