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배우 박중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출연…“오랜만에 방송 설레고 기대”

장윤정 기자입력 : 2017-12-16 12:33수정 : 2017-12-16 12:33
박중훈 오늘(16일) 첫 방송 앞둔 진솔한 소감 전해

[사진=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의 배우 박중훈이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오늘(16일) 밤 첫선을 보이는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박중훈은 나쁜녀석들을 모아 판을 짜는 미친 검사 우제문 역을 맡아 활약한다. 우제문은 악을 응징하기 위해 물불 안 가리며 정의를 외치는 인물로 박중훈의 묵직한 연기와 카리스마가 더해져 특별한 캐릭터가 탄생할 예정이다.
 
박중훈은 “훌륭한 드라마의 작품성과 감독님, 작가님에 대한 깊은 신뢰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를 선택하게 됐다”고 운을 떼며 “다시 제 연기를 통해 대중들에게 사랑받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감독에서 배우로 찾아오게 된 이유를 언급해 작품과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정말 오랜만에 대중들과 배우로서 만나기 때문에 설레고 기대가 되는데 연기에 대해 공감을 덜 받으면 어떡하나 싶은 부담감도 있다”며 첫 방송을 앞둔 진솔한 소감도 함께 전했다.
 
더불어 “저의 연기 인생 중 몇 막이라고 해야 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다시 시작하는 마인드가 있다. 이번에 스스로에게 던진 첫 마디가 ‘신인배우처럼 하겠다. 그렇지 않으면 나는 바뀌지 않는다’였다”고 해 그가 이번 작품을 통해 남다른 각오를 다졌음을 짐작케 했다.
 
뿐만 아니라 “홈런을 치더라도 다음 타석에 들어서면 다시 시작하는 타자처럼 신인의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라는 말에서 느낄 수 있듯 누구보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친 박중훈이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를 통해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녀석들’이 부패한 권력 집단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액션 느와르 드라마로 오늘(16일) 밤 10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