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DJ 비자금 의혹 제보 논란' 박주원 최고위원 사퇴 조치

노경조 기자입력 : 2017-12-08 19:32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당원권 정지는 물론 최고위원직에서도 물러나게 됐다.

국민의당은 8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주원 최고위원은 2008년 당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다.

김경진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박 최고위원을 둘러싼 논란은 비상 징계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며 "당헌·당규에 따라 안철수 대표가 긴급 징계조치를 하고, 적절한 절차를 밟아 당권권을 정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경우 최고위원 직위는 자동 정지되며, 사퇴 조치까지 취해져 가장 엄중한 징계 절차를 밟는 셈이다.

국민의당은 향후 당무위원회를 열어 박 최고위원에 대한 진상 조사를 거쳐 당원권 정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이 제안한 국정조사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당이 생기기도 전에 발생한 문제다"며 "당 지도부가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 적절할지에 대해서는 잠시 보류한 상태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당에 "본인은 '제보한 사실도, 김 전 대통령과 관련한 양도성 예금증서(CD)를 제공한 사실도 없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원내대변인은 "다선 국회의원 한 분이 박 최고위원이 제보자라는 맥락의 얘기를 한나라당 주성영 전 의원 본인으로부터 당시 직접 들었다는 말을 (연석회의에서) 했다"며 "또 (의혹 보도 이후) 언론에서 주 전 의원을 통해 확인한 것이 오늘 의사결정의 주요한 배경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주말로 예정된 안철수 대표의 호남 방문 일정은 부정적인 의견을 수렴해 재검토한 뒤 내일 아침까지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김 원내대변인은 "제기된 의혹이 팩트냐 아니냐가 중요하다"며 "음해 여부에 초점을 맞추거나 의혹 제기 보도의 동기나 배경에는 관심을 가질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다.

이날 연석회의에서는 호남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박 최고위원에 대한 비난이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원 전 대표는 "(DJ 비자금 의혹이 제기된 2008년 당시) 그때도 주 전 의원이 박주원 한나라당 안산시장 후보한테서 들은 것이라고 회자가 됐었다"며 "우리 당은 DJ의 정책 이념을 이어가는 당인 만큼 박 최고위원이 이렇게 은폐한 것이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