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방중 추미애, 오늘 시진핑 면담 "대북제재 공조 중국 역할 강조"

장은영 기자입력 : 2017-11-30 18:37수정 : 2017-11-30 18:37
세계 정당간 고위급 대화 참석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30일 오전 중국 방문을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베이징을 찾는 추 대표는 전세계 257개 정당 대표가 참여하는 '세계 정당 고위급 대화'에 참석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한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중국 공산당의 초청을 받아 30일 중국으로 출국했다. 추 대표는 베이징에서 열리는 ‘세계 정당 간 고위급 대화’에 참석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을 갖고, 폐막식에서는 기조연설도 한다. 내달 중순으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어 추 대표의 중국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김포공항에서 출국 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새로운 차원의 도발에 대해서 중국 당국과 공조 방안을 논의하겠다”면서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공조의 핵심은 중국 당국이니 그 부분에 대해 분명히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도발은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정도이기 때문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불가피성을 이야기하겠다”라면서 “충분한 설명 없이 배치된 데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던 만큼 과거 정권의 잘못은 짚어주면서 더 이상 양국 관계에 장애물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정당 외교는 제대로 시작한 적이 없는데 이번 방중을 계기로 해서 정당 간 외교 지평을 넓히겠다”며 “집권 여당 대표로서 중국 공산당의 공식 초청을 받아서 가는데 중국 측에서 각별한 예우를 하겠다고 했다. 한·중 관계를 정당 차원에서 더욱 돈독히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오전 베이징에 도착해 중국 세계한인민주회의 민주연합 대표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 후 세계문화유산인 이화원을 방문했다. 이어 중앙당교를 방문해 허이팅 상무부교장과 면담한 후 만찬에 참석했다.

‘세계 정당 간 고위급 대화’ 개막식이 열리는 1일에는 먼저 중국 측의 요청으로 베이징 과학기술단지인 중관춘을 방문한다. 오후에 시작되는 개막식에서 추 대표는 헤드 테이블에 앉게 되며 시 주석과 개별 면담할 기회도 갖는다. 2일에는 베이징시 주요 지도자와 면담을 하고, 중앙TV·중국국제방송·인민일보·신화사 등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한다.

마지막 날인 3일 추 대표는 전체회의에서 7분여 동안 기조연설을 하게 된다. 연설에서 추 대표는 생태계 문제를 주로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중국은 제19차 당대회에서 인류 운명 공동체와 아름다운 사회 건설, 글로벌 리더십을 가치로 제시한 바 있다”면서 “그 두 가지는 민주당도 일정 부분 동의할 수 있다고 생각해 생태계 문제에 대해 정당 교류 협력을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