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찰“홍대 버스킹 머리채 임병두,수사 가능 형사처벌 어려워..퍼포먼스로 보여”

이광효 기자입력 : 2017-11-15 03:00수정 : 2017-11-15 07:35

[사진 출처: 유투브 동영상 캡처]

홍대 버스킹 도중 여성 관객의 머리채를 잡아 흔든 하람꾼 대표 임병두 씨가 두 차례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은 폭주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을 일으킨 임병두 씨를 형사처벌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마포경찰서의 한 형사는 14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유투브에서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 현장 동영상을 확인했다”며 “수사는 할 수 있겠지만 형사처벌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형사는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에서 임병두 씨에게 법 적용을 한다면 성추행보다는 폭행에 가깝다”면서도 “폭행죄가 성립하려면 상대를 괴롭힐 의도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에서 임병두 씨는 공연 중 퍼포먼스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해서 성추행으로 형사처벌하기는 어렵다”며 "홍대 인근에서 거리 공연이 많이 있는 것은 사실인데 주로 소음 규제를 한다. 홍대 인근 거리 공연에 대해 별다른 지도나 규제는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