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중 화장품 업체들 공격경영①] 中 국민 마스크팩 ‘위자후이’ IPO 재도전

아주차이나 정혜인 기자입력 : 2017-11-17 07:00수정 : 2017-11-17 07:00
안정적 성장 업고 다시 진입 시도…세계 1위 중국시장서 선두 굳히기 中 경쟁업체 '프로야' 상장 성공…토종 화장품 브랜드 영향력 커져
 

[그래픽=김효곤 기자]


[편집자 주]

한·중 양국을 대표하는 간판 마스크팩 업체들이 그 어느때보다 적극적으로 '중국인 얼굴'을 공략하고 있다.

중국 국민 마스크팩 '위자후이(禦家匯)'는 자본력을, 한국 마스크팩 강자 '메디힐'은 현지 유통망 재정비를 앞세워 중국 시장 정복에 나선 것. 아시아는 이미 현대인의 필수 아이템으로 거듭난 마스크팩의 핵심 시장으로 자리매김했으며, 그중에서도 중국이 1위 시장으로 분류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과 중국의 마스크팩 시장은 모두 뚜렷한 성장세를 나타낸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중국 마스크팩 시장은 속도와 규모 면에서 한국을 월등히 뛰어넘는다. 중국 마스크팩 시장은 한국의 12.5배 수준으로, 시장 규모는 2015년 300억 위안에서 2016년 400억 위안으로 약 33%가 급팽창했다. 대부분의 마스크팩 업체가 중국 시장에서의 성공을 목표로 하는 이유다.

아시아 최대 마스크팩 시장의 든든한 후광에 힘입어 중국 현지 마스크팩 기업 역시 빠르게 성장하며 시장점유율을 넓혀나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규제 완화 움직임이 포착되면서 한국 마스크팩 기업의 중국 시장 공략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국 마스크팩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중·고급 브랜드, 본토·해외 브랜드들이 잇달아 진출하고 있다"며 "세계 1위 시장인 중국에서 현지 기업과 해외 기업간의 경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 최고 화장품 산업국이라는 명성을 지키려는 한국 기업과 자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 차지하려는 중국 기업 간의 경쟁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



중국 국민 마스크팩 브랜드 위니팡(禦泥坊)의 모기업 위자후이(禦家匯)유한책임공사가 주식 상장에 재도전하며 현지 마스크팩 시장 1인자 자리 굳히기에 나섰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에 따르면 위자후이는 최근 기업공개(IPO) 투자설명서를 제출하고, 총 자본금 25% 규모인 4000만 주를 '중국의 나스닥'인 창업판(创业板)에 공개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 첫 IPO 공개 실패 이후 약 7개월 만에 자본시장 문을 다시 두드린 것으로, 투자 자금 확보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위자후이는 마스크팩, 수분크림 등 스킨케어 제품을 주로 제조·판매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수익은 마스크팩 판매에서 창출되고 있다.

위자후이의 마스크팩 브랜드 위니팡 영업수입은 지난 2014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각각 전체 영업수입의 89.02%, 85.17%, 82.23%, 79.42%에 달했다. 또 자체 개발한 전자상거래 시스템으로 하루 100만건의 주문을 처리해 중국 대표 온라인 화장품 기업으로도 불린다. 산하 브랜드로는 위니팡 이외에 스이자(師夷家), 웨이펑(薇風) 샤오미후(小迷糊), 화야오화(花瑤花) 등이 있다.

업계는 위자후이의 주식 상장 재도전 배경에는 안정적인 성장세가 자리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2년 간 위자후이는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2015년과 2016년 영업수익이 각각 전년 대비 78%, 52.3% 증가했고, 순이익도 41.8%, 38.8%가 뛰었다. 올 상반기 위자후이의 영업수익은 6억2200만 위안(약 1032억9820만원), 영업이익은 7299만1300위안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지배주주 귀속 순이익은 5462만8900위안으로 지난해 전체 순이익(7259만4800위안)의 절반 이상에 달했다.

앞서 자본시장 전문가들은 위자후이가 온라인 유통 플랫폼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연구개발(R&D)보다 고가의 마케팅에만 치중한 것을 첫 IPO 실패 배경으로 지적했다.

시장의 이런 충고를 의식한 듯 위자후이는 이번 IPO로 확보될 자금을 총 8억5800만 위안으로 추산하고 제품 R&D, 유통 채널 업그레이드 등에 사용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조달된 자금은 △브랜드 설립 및 확대 사업(4억6500억 위안) △유동자금 보충(2억 위안) △제품 R&D 및 품질관리센터 설립(1억731만 위안) △정보화 및 모바일 온라인 몰(Mall) 개선(8540만 위안) 등에 쓰일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위자후이의 R&D 시스템이 갈수록 개선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위자후이가 기초 제품 R&D, 포장재 실험 등 90여종의 전문 R&D그룹을 보유하게 됐다”며 “R&D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저(低)품질 등의 문제 해소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위자후이는 여러 종류의 스킨케어 제품 배합 방법, 독자적인 성분의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한국 화장품 R&D 및 제조 전문업체인 코스온과 합자 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당시 양사는 합자 법인을 통해 각각 안정적인 매출처와 공급원을 확보하고 다양한 제품군 확대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위자후이의 재도전과 지난 3일 중국 10대 화장품 업체 중 하나인 프로야(珀莱雅)의 IPO 성공이 중국 토종 화장품 브랜드의 영향력이 커졌음을 보여준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중국 화장품산업 전문매체 핀관왕(品觀網)은 “과거 중국 화장품 시장은 해외 브랜드에 의해 좌지우지됐지만 최근엔 현지 브랜드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이들의 자본시장 진출도 가속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로야는 이번달 3일 상하이(上海)증권거래소 진입에 성공했다. 지난 3월 라팡자화(拉芳家化) 이후 6개월 만에 중국 순수 화장품 기업의 주식 상장이 실현된 것이다.

프로야는 확보한 자금으로 브랜드 이미지 향상은 물론, 제품 생산효율 및 기술 수준 제고, 기존 생산 경영규모 확대, 재무상황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야 관계자는 “전문판매점, 쇼핑센터, 슈퍼 등 기존 유통채널 개선 프로젝트를 통해 오프라인에서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함과 동시에 온라인 채널 투자도 적극 추진해 균형적인 마케팅 네트워크 발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A주 입성을 발판 삼아 중국 화장품 산업 발전의 역사적 기회를 잡을 것”이라며 “끊임없는 기술 혁신과 제품의 우수성, 마케팅 혁신을 추진해 경쟁력 있는 현지 우수 화장품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현재 중국 A주에 상장된 순수 화장품 기업은 손에 꼽힐 정도로 극소수다. 높은 자본부채율, 고가 마케팅, 기술 부족 등이 걸림돌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중국 화장품 시장 규모가 커지고 수준 또한 향상되면서 관련 업계에 대한 자본시장의 신뢰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핀관왕은 “이런 분위기는 위자후이에 호재가 될 수도 있다”며 “중국 대표 마스크팩 기업이 자본시장에 들어선다면 중국 마스크팩 시장 발전의 촉매제로 작용할 수도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