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고급주택 대명사 '주상복합'도 소형화 바람

강영관 기자입력 : 2017-10-23 13:20수정 : 2017-10-23 13:50
평형 다운사이징 및 환기·통풍 문제점 개선해 공급

이달 분양할 예정인 '문래 롯데캐슬'은 전용면적 51~59㎡ 아파트 499가구와 전용면적 23~24㎡ 오피스텔 238실 등 모두 소형으로 구성됐다. 이미지는 문래 롯데캐슬 조감도. [이미지= 롯데건설 제공]


고급주택의 대명사로 여겨졌던 주상복합에도 소형화 바람이 불고 있다. 주상복합 소형평형 설계는 통풍 및 환기 개선과 더불어 주상복합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돌파구로 인식되면서 점차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1~9월) 전국에서 분양한 주상복합은 총 2만4080가구로 이 중 전용 60㎡ 이하 소형 면적은 전체 물량 중 17.23%(4149가구)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소형 비율이 11.5%였던 것을 감안하면 약 6%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연내 서울 영등포구, 경기 안양시, 인천 부평시 등에서 소형 주상복합이 공급될 예정이다. 롯데건설이 이달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6가 21번지 롯데푸드 부지에 '문래 롯데캐슬'을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1층, 6개동(오피스텔 1개동 포함)으로 전용면적 51~59㎡ 아파트 499가구와 전용면적 23~24㎡ 오피스텔 238실 등 총 737가구로 구성된다.

신한종합건설은 오는 11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옛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부지에서 복합주거단지 '안양 센트럴 헤센'을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최고 25층, 아파트 전용면적 59㎡ 188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27~47㎡ 437실 등 총 625가구로 이뤄졌다.

한화건설이 서울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 선보이는 '영등포 뉴타운 꿈에그린'은 이달 25일부터 이틀간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최고 3층 3개동 전용 29~84㎡ 아파트 185가구, 전용 18~32㎡ 오피스텔 111실 총 296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주상복합이 높은 인기를 끈 이유로는 일반 아파트와 달리 상업 업무 준주거 등에 위치하고 있어 교통 및 편의시설을 가까이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꼽힌다. 단지 내에 상업시설이 들어서 주거편의성이 뛰어난 것도 장점이다.

이렇다 보니 비슷한 입지임에도 일반 아파트보다 가격 상승폭이 컸다. KB부동산 시세에 따르면 경기 시흥시 신천동에 위치한 주상복합 '시흥 5차 푸르지오(2011년 4월 입주)' 전용 59㎡는 지난 1년간(2016년 9월~2017년 9월) 10%(2억 5000만원→2억 7500만원)오른데 비해 인근에 위치한 '휴먼시아(2010년 7월 입주)'의 같은 주택형은 5.83% 오르는데 그쳤다.

분양시장에서도 수요자들이 몰리며 마감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대우건설이 지난 6월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서 분양한 '고덕 센트럴 푸르지오'는 전용 40~59㎡로 선호도 높은 소형으로만 구성됐다. 모두 488가구 모집에 3387명이 접수해 평균 6.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위기 이후 중대형 주상복합 단지의 가격이 크게 하락하면서 부정적인 인식이 강해 한동안 수요자들에게 외면받아왔다"며 "하지만 최근 건설사들이 트렌드에 따라 소형 위주로 구성하고 평면, 낮은 전용률 등을 개선하면서 다시 주상복합의 전성기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