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한국은행]


지난달 국내 금융시장에서 40억 달러 이상의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월간 기준으로 6년 1개월 만에 최대치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9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국내 주식.채권시장에서 43억 달러 달러가 순유출됐다. 주식과 채권 각각 8억3000만 달러, 34억7000만 달러가 빠져나갔다. 9월 원.달러 환율 평균(1132.9원, 종가 기준)으로 약 4조8700억원 수준이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지난 8월 32억5000만 달러가 유출된 데 이어 두 달 연속 순유출을 기록했다. 북핵 위협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또 월간으로 보면 유럽 재정 위기 영향이 컸던 2011년 8월(46억1000만 달러 유출) 이후 최대 규모다.

한은 관계자는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차익 실현과 북한 리스크 부각 등으로 순유출이 이어졌다"며 "다만 이달 들어서는 국내 주식시장에 외국인 자금이 다시 유입되는 등 투자 심리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화 차입 여건은 나빠졌다.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평균 70bp(1bp=0.01% 포인트)로 8월보다 7bp 올랐다. 지난해 2월(71bp) 이후 1년 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CDS 프리미엄 상승은 부도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따라서 정부나 기업이 채권을 발행할 때 비용이 많이 들게 된다.

지난달 말 기분 원.달러 환율은 1145.4원으로 8월 말(1127.8원)보다 17.6원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폭도 8월 3.8원에서 9월 4.2원으로 커졌다. 다만 하루 중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를 나타내는 '일중 변동폭'은 같은 기간 4.8원에서 4.3원으로 줄었다.

이 관계자는 "9월 원.달러 환율 상승은 미국 달러화 강세와 북한 리스크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