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이 보툴리눔톡신 ‘나보타’ 연간 생산량을 확대해 해외 진출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대웅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경기도 화성시 향남제약단지에 위치한 나보타 제2공장에 대해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KGMP) 승인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나보타 제2공장은 지하 1층, 지상 3층의 총 7284㎡ 규모로 구축돼 연간 총 450만 바이알(병) 규모를 생산할 수 있다.

대웅제약은 기존 제1공장과 합쳐 연간 총 500만 바이알 규모 나보타를 생산할 수 있고, 증설을 통해 연간 900만 바이알까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생산량 확대는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을 노리고 있는 대웅제약에게 반드시 필요한 관문이었다.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약 4조원에 달한다.

현재 나보타는 70여개국에 현지판매가 기준 약 13억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이 체결돼 있다. 이미 국내를 비롯해 남미·태국·필리핀·멕시코·베트남 등에서 출시됐다. 미국·유럽은 보건당국 허가 심사 단계에 있다.

대웅제약은 앞으로 캐나다·호주·중동·브라질·중국 등으로 발매국가를 확대시킬 예정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그 동안 기존 공장 생산량이 충분하지 못해 시장 수요에 맞춘 공급이 어려웠다”며 “제2공장에 대한 승인으로 생산량이 확대돼 더 넓은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