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합의 준수·법제화해야”

입력 : 2017-06-15 20:07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문 대통령의 축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축사하고 있다. 2017.6.15 kjhpress@yna.co.kr/2017-06-15 20:00:48/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남북합의 준수ㆍ법제화를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날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한 ‘6ㆍ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그동안 남과 북은 반목과 대결이 계속되는 속에서도 몇 차례 중요한 역사를 만들어 냈습니다. 1972년 7ㆍ4 남북공동성명으로부터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를 지나 2000년 6ㆍ15공동선언까지, 그리고 그 토대 위에서 2007년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10ㆍ4정상선언으로 발전시켜 왔습니다”라며 “남북당국 간의 이러한 합의들이 지켜졌더라면, 또 국회에서 비준되었더라면 정권의 부침에 따라 대북정책이 오락가락하는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남북합의를 준수하고 법제화하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역대 정권에서 추진한 남북합의는 정권이 바뀌어도 반드시 존중되어야 하는 중요한 자산입니다. 정부는 역대 정권의 남북 합의를 남북이 함께 되돌아가야할 원칙으로 대할 것입니다”라며 “또한 당면한 남북문제와 한반도 문제 해결의 방법을 그간의 합의에서부터 찾아나갈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날 6ㆍ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에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94) 여사도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6ㆍ15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김대중 대통령님의 고뇌와 용기, 그리고 역사적 결단을 기억하고 그 정신을 되살리기 위해 모였습니다”라며 “특별히 이희호 여사님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김대중 대통령님께서 생전에 여사님께 보냈던 존경과 사랑을 우리 모두가 기억하고 있습니다. 여사님께서 평화를 이룬 한반도를 보시는 것이 우리 모두의 기쁨이 될 것입니다. 이희호 여사님, 오래오래 건강하셔서 꼭 좋은 세상 보십시오”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