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10명중 6명 치아 대충 닦는다

입력 : 2017-06-14 12:03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어린이 10명 중 6명이 치아를 대충 닦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디치과는 1~13세 자녀가 있는 부모 604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구강건강관리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9%가 자녀가 칫솔질을 하는데 1~2분이 걸린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올바른 양치 시간에 한참 못 미치는 것이다. 제대로 이를 닦으려면 하루 3번의 식사 뒤 3분 이내에 3분간 양치질을 하는 '3-3-3 법칙'을 따라야 한다.

양치법도 올바르지 않았다. 조사 결과 옆으로만 닦거나(9%) 위아래로 쓸며 닦는(18%) 어린이가 많았다. 치아 표면을 옆으로만 닦으면 치아와 치아 사이 구석에 있는 이물질을 빼기 어렵다. 위아래로 쓸며 닦는 것은 치아와 잇몸 사이 경계 부위를 닳게 한다.
 

[자료=유디치과 제공]


부모들의 정확한 구강지식도 부족했다. 부모 10명 중 3명이 올바른 칫솔질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자녀 구강건강 지식은 친구나 친척 등 주변인을 통해 습득하는 경우가 35%로 가장 많고 대중매체가 30%로 그 뒤를 이었다. 치과의사·치과위생사 등 전문가에게 지식을 얻는 부모는 23%에 머물렀다.

고광욱 유디치과 파주점 대표원장은 "아동의 유치는 음식을 씹는 기능뿐 아니라 앞으로 나올 영구치를 보호하고 영구치가 나오는 길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따라서 올바른 양치질 습관을 갖게 하고,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