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틈새시장 파고든 수제맥주 ‘더부스’…감각적 커버, 재미로 승부수

입력 : 2017-04-19 07:27수정 : 2017-04-19 07:27

국민IPA[사진= 더부스 제공]


아주경제 박성준 기자 = 즐거움을 모토로 내건 더부스의 수제맥주가 인기다. 2013년 이태원의 조그마한 펍으로 시작한 더부스는 익살스런 모양과 독특한 맛으로 승부해 맥주시장의 틈새를 파고들었다.

18일 더부스에 따르면 2017년 4월 현재 서울 시내 6개의 직영 펍을 운영하고 있다. 또 판교와 미국 캘리포니아에는 양조장을 두고 있다. 판매채널도 확장되는 추세다. 유명 레스토랑뿐 아니라 신세계의 데블스도어 등 트렌디 펍과 이마트 코스트코 일부 매장에도 공급 중이다.

더부스의 연매출은 약 69억원으로 알려졌다.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가 현재 약 500억원대인 점을 감안한다면 전체의 14%에 달하는 비중이다.

현재 국내 수제맥주 시장의 규모는 전체 시장의 1%에 불과하다. 다만 각 브랜드와 함께 시장 전체가 성장하는 분위기를 감안한다면 수년 안에 수제맥주의 비중이 훨씬 더 커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더부스가 시작 4년 만에 급성장이 가능했던 이유로는 기존의 틀을 깨는 독특한 맛은 물론, 익살스런 모양과 재미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친숙함을 느끼도록 네이밍한 ‘국민IPA’는 엄청난 양의 홉을 투여해 미식 맥주로 자리 잡았다. 이 밖에도 한약재를 넣은 ‘썸머젠에일’ 미국 동부 스타일을 적용한 ‘헤이쥬드 홉에일’ 등 새로운 시도를 이어갔다.

이름과 제품 커버에도 재미를 추구했다. 더부스 대표맥주로 유명한 ‘대동강 페일에일’은 북한 대동강 맥주에 대한 도전을 나타내려고 붙인 이름이다. 또 가수 ‘장기하와 얼굴들’과 함께 만든 맥주 ‘ㅋIPA’ 국립극장과 함께한 ‘제인 에어 엠버에일’ 등 독특한 커버로 재미를 더했다. 오는 5월에는 연예인 노홍철과 콜라보한 ‘긍정신 레드에일’을 선보일 예정이다.

재미를 표방한 만큼 더부스는 맥주문화의 확산을 위해 ‘더 비어위크 서울’이라는 맥주 축제도 직접 주최한다. 비어위크 축제에서는 수제 맥주 60여종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다. 이 축제는 지난해 4월과 9월 두 차례 열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종24시-바다줌
어서와! 크루즈는 처음이지? <1부>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