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아이 김소혜, 유기견 밀크 향한 애정…"입양하고 싶다" (개밥 주는 남자)

입력 : 2016-08-05 00:08

[사진=채널A '개밥 주는 남자']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걸그룹 아이오아이(I.O.I)의 김소혜가 “밀크(임시 보호 중인 유기견)를 입양하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5일 오후 방송될 채널A ‘개밥 주는 남자’에서 아이오아이는 유기견 밀크-버벌-티티에게 새로운 가족을 만나기 전까지 정성을 쏟으며 보호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강아지들과 헤어져야 한다는 사실에 제각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주결경은 “왜 이렇게 시간이 빨라. 벌써 보내야 하느냐”라며 서운해 했고, 최유정도 “짧게 있었는데도 빈자리가 엄청 클 것 같다”라며 울먹였다.

그런데 평소 밀크바라기였던 소혜가 “계속 밀크에게 눈길이 간다. (밀크를 입양하자고) 아빠를 계속 조르고 있다”라며 “잘 챙겨주고 싶다”고 입양 의지를 밝혔다.

소혜의 부모님을 직접 찾아간 멤버들. 소혜의 아버지는 “소혜가 며칠 전부터 밀크 사진을 계속 보내더라. 그때부터 무슨 일이 일어날 거라 직감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멤버들은 버블과 티티를 입양 보내며 폭풍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

밀크가 소혜의 새로운 가족이 될지 여부는 5일 금요일 오후 11시 채널A ‘개밥 주는 남자’에서 공개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