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투자유치설명회서 8,481억 원 투자협약 체결 ‘성료’

입력 : 2016-06-02 15:52

경상남도가 2일 서울에서 열린 '2016년 경상남도 투자유치설명회에서 경남미래 50년 전략사업’을 집중 소개하고, 경남 투자환경의 강점과 투자 인센티브를 안내하는 등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했다. [사진=경남도]


아주경제 이채열 기자 =경남도는 2일 오전 11시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홍준표 경상남도지사, 수도권기업 및 외국인투자기업 CEO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도 경상남도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경남도는 참석한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경남미래 50년 전략사업’을 집중 소개하고, 경남 투자환경의 강점과 투자 인센티브를 안내하는 등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했다.

아울러, 경남도, 18개 시・군,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KOTRA 및 경남개발공사 등이 총 45개사와 1:1 투자상담을 진행하였고, 7,295억 원의 투자의향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 중 중국 A사와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 중인 화장품 제조・판매기업 B사는 6월 중으로 현장을 방문하여 투자계획을 확정하고 구체적인 투자협약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경남도는 그간 핵심산업 중심으로 도내 18개 시・군과 협력하여 유치활동을 펼친 결과, 총 19건 8,481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기계융합분야에서는 초고압계기용 변압기 관련 세계 3대 기술력을 가진 일본의 도코다카오카와 국내 청탑산업이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남문지구 내에 총 70억 원을 투자하여 제조공장을 설립하기로 하였다. 중국 산동 자본의 강관제조회사인 테크스틸앤케미칼은 김해시 일원 6,611㎡ 부지에 100억 원을 투자하여 제조공장을 설립・운영하는 등 총 11개사로부터 1,507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다.

첨단나노융합의 경우, 최근 일본 미쓰이물산으로부터 자본을 투자받은 한국카본이 미쓰이물산과의 파트너십 사업의 일환으로 자동차경량화부품 제조공장 등을 건립할 계획에 대한 투자협약을 체결하였다. 또한 경기도 성남의 반도체부품 회사인 쎄코가 300억 원을 투자하여 나노국가산업단지 내에 나노 신소재 공장을 건립하며, 국내 최대 단조회사인 동은단조 역시 나노국가산업단지 내에 330억 원을 투자하여 제조공장을 설립・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내에 민자 4,900억 원을 투자하여 60MW 규모의 국내 최대 연료전지발전소를 건립하는 협약이 이루어졌다. 거제 연료전지발전사업은 독보적 연료전지 기술을 가진 두산 퓨얼셀과 후지전기코리아가 주기기 공급을, SK건설은 발전시설 건설을 위한 설계・시공 및 연료 공급지원을, 부산강서산업단지는 사업관리를 맡으며 협약 당사자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 연료전지발전사업 유치는 대규모 친환경 도심 분산형 에너지 보급으로 인한 신・재생에너지 메카로의 성장뿐만 아니라, 향후 선박용 연료전지 등 해양플랜트 국가산단과 연계한 연료전지 관련 기업 유치에도 호재가 될 전망이다.

경남도는 IT융합산업 발전을 위해 유치활동을 펼쳐 왔으며, 서울・경기 등 수도권 소재 30여 개 IT기업과 경남테크노파크 간 입주협약 체결을 이끌어 냈다. 수도권 30여 개 IT기업의 경남 유치는 현재 하드웨어산업에서 소프트웨어융합산업으로의 성공적인 전환이 필요한 경상남도의 산업구조 고도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 항공 관련해서는 씨엔리가 사천시 종포일반산업단지 내에 149억 원을 투자하여 항공기부품 제조공장을 건립하며, 항노화산업의 경우, 우포의 아침이 창녕군에 90억 원을 투자하여 특화 농공단지를 조성하고 동 단지 내에 70억 원을 투자하여 건강음료 및 바이오식품 제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한편, 경남도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서부대개발’의 성공을 위해 적극 유치활동 중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거창군의 거창승강기밸리에 경기도 양주의 대성IDS가 20억 원, 대구 소재 광무스틸이 32억 원을 각각 투자하여 승강기부품 제조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하였다.

홍준표 도지사는“지난 1일자로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채무제로’를 선포한 경남도는 건전재정을 기반으로 신성장동력 육성을 위한 투자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고, 을(乙)의 입장에서 투자기업들이 활동을 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새로운 미래 50년을 꿈꾸는 경남에 적극 투자해 주길"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