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유망바이오 IP 사업화 3개 신규과제에 30억원 지원

입력 : 2015-12-17 11:04
아주경제 신희강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유망바이오 IP(지적재산권) 사업화촉진사업’의 3개 신규지원 과제를 선정, 3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소‧벤처기업, 대학 및 출연연 등이 보유한 잠재 유망 바이오 IP를 기업에 이전해 우수제품 개발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우수한 IP의 사업화를 통해 바이오기업의 기술혁신역량을 제고하는 것이 목적이다.

정부는 해당 IP(지적재산권)의 경제성 분석, 특허 심층 분석을 지원하는 기획단계를 선지원 후, 최종적으로 기술개발 과제 3개를 선정했다. 신규지원 대상기관은 셀비온, 동화약품, 주식회사유유제약으로 3년 간 연간 10억원 이내의 정부출연금을 받게된다.

박종만 산기평 창의산업기술본부장은 “바이오기술은 제약‧식품‧화학‧농업분야에 접목돼 새로운 부가가치와 신시장을 창출하고 있다”며 “IP 보유에 따라 고수익 창출이 가능하므로 동 사업을 통해 바이오분야 유망IP 발굴 및 사업화가 활성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