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동성애 결혼' 합법화 갈등 고조…가톨릭 교회도 비난

입력 : 2015-10-19 21:59
아주경제 최서윤 기자 = 이탈리아 정부가 제출한 동성애자 결혼 합법화 법안을 두고 여권 내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탈리아 가톨릭 교회도 이에 강력하게 비난하고 나섰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탈리아 방송인 Rai 뉴스는 “이탈리아 의회가 지난 14일 상정된 동성애자 결혼 합법화 법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지만 안젤리노 알파노 내무장관이 이끄는 연립정부 파트너 `신 중도 우파당'(NCD)이 동성애자의 자녀 입양 등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 의사를 개진하고 있다”며 “이탈리아 가톨릭 교회도 반대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탈리아는 서유럽 주요 국가 중 아직 동성애자 결혼을 합법화하지 않은 나라이며 마테오 렌치 총리는 올 연말까지 관련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리아 엘레나 보스키 개혁장관은 Rai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민주당은 동성애자의 자녀 입양 등의 조항에 대해서도 양심의 자유에 따르도록 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정부나 집권당 내부에 어떤 파열음도 없을 것이며 토론을 통해 합의안을 마련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파노 내무장관은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신 중도 우파당은 동성애자 개인에게 경제적 권한을 강화하는 것에는 찬성하지만, 동성애자 결혼, 동성애자 자녀 입양에는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하게 한다"면서 "모든 어린이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가질 권리가 있으며 동성애자의 자녀 입양을 허용하는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반박했다.

이탈리아 가톨릭 교회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이탈리아 주교회의 누치오 갈란티노 사무총장은 "정부 정책은 특정한 형태의 결합에 과도한 에너지를 투입함으로써 전통적인 가정이 소외되도록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1 야당인 오성운동은 정부의 동성애자 결혼 합법화 법안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동성애자 결혼 합법화' 법안은 동성애자의 어느 한 쪽이 숨졌을 때 함께 살던 사람이 연금 일부를 계속 받도록 하고 ㎘유산을 자동 상속하는 등 결혼에 의한 여러 혜택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자녀도 입양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최근 여론 조사에서는 이탈리아 국민 74%가 동성애 결혼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왔다. 그러나 지난 6월 로마 시내에는 수십만 명의 시민이 동성애자 결혼 합법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