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협회 "정부 간호인력 개편안 반대"

입력 : 2015-08-27 13:16

26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대한간호협회 김옥수 회장(앞줄 왼쪽 4번째)을 비롯한 간협 대표자 100여명이 간호인력 개편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간호협회 제공]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26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청사 앞에서 간호인력 개편 관련 항의집회를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21일 간호조무사를 '간호지원사'로 명칭을 바꾸고, 간호인력 체계는 '간호사-간호조무사' 2단계에서 '간호사-1급 간호지원사-2급 간호지원사' 등 3단계로 개편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간협은 이번 개정안은 간호인력 개편의 기본 원칙을 저버린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간협은 "간호조무사 제도 폐지를 전제로 새로운 간호 보조인력 제도를 논의한다는 기본 원칙을 완전히 훼손한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개정안이 이대로 진행되면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간 갈등만 증폭시킬 것"이라며 법안 폐기를 요구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