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전 랍스터 가게처럼…구글, 중기 해외진출 도우미로

입력 : 2015-01-13 13:42
구글과 함께 세계로 가는 중소기업 행사 개최 구글 애드워즈 등 온라인 도구 함께 소개

[사진=구글코리아]


아주경제 강규혁 기자 =# 맞춤형 스마트폰 케이스를 주문 제작하는 디자인메이커는 해외 소비자들을 위해 별도의 영문, 일문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 지난 1년 간 다양한 제품 테마와 특징에 맞춰 구글 애널리틱스의 관심사 및 인구통계 타겟팅 기법을 활용한 디스플레이 광고를 진행한 결과, 매출이 170% 증가했다. 구글 애드워즈의 키워드 확장 기능을 통해 미주 방문자의 수도 4배 가량 늘었다.

구글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도우미로 나섰다.

13일 구글코리아는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구글과 함께 세계로 가는 중소기업'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구글은 △구글 애드워즈 △구글 마이 비즈니스 △구글 애널리틱스 △글로벌 마켓 파인더 등 온라인 도구도 함께 소개했다.

구글 애드워즈는 구글 사이트와 전 세계 파트너 네트워크를 통해 진출 국가와 도시 어디서나 광고를 노출할 수 있는 구글의 대표 광고 제품이다.

구글 마이 비즈니스는 업체를 등록하면 자동으로 구글의 검색결과 페이지 등에 등록된다. 무료로 회사나 제품에 대한 콘텐츠를 손쉽게 사용자들에게 홍보할 수 있어 별도의 홈페이지가 없는 중소기업에 유용하다.

구글 애널리틱스는 온라인 광고 캠페인 결과를 직접 확인하고 다양한 데이터로 분석해, 보여주는 무료 웹 로그 분석 도구다.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의 성장을 견인한 애드워즈의 첫 고객도 2000년 당시 가족이 운영했던 작은 랍스터 판매 업체였다. 구글의 성장을 견인한 애드워즈의 첫 고객도 2000년 당시 가족이 운영했던 작은 랍스터 판매 업체였다. 15년 전 랍스터 판매 업체가 그랬던 것처럼, 국내 중소기업도 누구나 온라인 마케팅을 손쉽게 시작할 수 있고, 높은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구글이 보유한 다양한 도구를 활용해 한국 중소기업들이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유통업계의 탈국경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소기업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할 때"라며 " 실제 우리나라 중소기업 광고주들이 해외 지역 광고에 지출하는 예산이 점점 증가하면서 지난 3년간 광고 집행 예산이 약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손종수 디자인메이커 대표, 노종민 베스트프렌드 대표 등이 참석해 구글 광고와 도구들을 활용한 해외 시장 진출 사례를 공유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