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수학 만점자 전국 확산 결사 반대!' 대치동 황당 광고 실체 밝혀져

입력 : 2014-12-11 20:39

[대치동 광고/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주경제 신원선 기자 = 최근 '수능수학 만점자 전국 확산 결사 반대! 대치동 고등학생/학부모 연합'이라는 글귀의 광고가 버스에 붙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글은 수능 수학 만점자가 전국적으로 늘어난 것이 기분 나쁘다는 뉘앙스를 담고 있다. 하지만 2015학년도 수능이 물수능이라는 것을 비꼬기 위해 만들어진 광고인지, 사교육 중심지 대치동 엄마들의 자존심을 드러낸 광고인지 헷갈린다. 

알고보니 해당 광고는 지역간 교육 격차를 줄이고자 하는 의미에서 한 교육 업체가 관심끌기 용으로 만든 것이었다.

해당 교육 업체 관계자는 "해당 광고가 이렇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 줄 몰랐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번 수능은 만점자가 12명이 나오면서 역대 최고 물수능일이는 오명을 썼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