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창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15일부터 전시

[김영재, 주문진, 2013, Archival inkjet print Hahnemohle paper William Turner]

 

아주경제 박현주 기자 ="점점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사라지고 잊혀져가는 공간에 대한 인간적인 애정과 열정이 자연스럽게 7번국도로 향하였습니다. 7번 국도변을 중심으로 바닷가 풍경을 담은 작품들을 함께 나누고싶습니다."

지난 25년간 전국의 장터를 돌며 그곳의 풍경과 사람들의 정을 담아와 '장터 사진작가'로 유명한 시우(時雨) 김영재씨가 15일부터 서울 평창동 가나인사아트센터 1층 전시장에서 7번 국도의 바다풍경 20여점을 선보인다.  바다 사진전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굵직한 중견기업의 CEO이기도 한 작가는 젊은 시절 음악을 본업으로 삼기도 했던, 예술가 기질이 충만하다. 그동안 음악, 춤, 사진, 조각 등 다방면에 걸쳐 자신의 타고난 재능과 끼를 발산하며 연극, 무용, 영화 등에서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원로 배우 및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후원을 아까지 않는 문화예술 애호가로도 유명하다.

 사진의 매력에 빠진건 1970년대 후반. 그 당시 카메라를 구입해 사진을 찍기 시작한 그는 80년대 말 본격적으로 사진 작업을 시작했다. 사진작가로 인정받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었던 사진작가협회 입회와 사라져가는 장터를 되살리기 위한 일환이었던 ‘장터포토클럽’ 창립 등의 행보를 거치면서 작가로서의 입지를 굳혀 왔다.

이번 전시는 동해안 해안도로(부산~고성·7번 국도)를 따라 포착한 다양한 바다의 아름다움에 반해 함께 즐기려는 마음에서 하게 됐다.  부산에서 속초까지 최근 4년간  마음에 담아온 바닷가 풍경 1000여컷중 20여점을 고르고 골랐다. 햇빛 머금은 바닷가 은빛 모래사장, 눈내리는 등대등 동양화같은 운치와 신비함이 전해진다. 전시는 20일까지.(02)736-1020

 

[김영재, 동해, 2013, Archival inkjet print Hahnemohle paper William Turner]


■사진작가 김영재=주식회사 세한프레시젼 (1987년 설립) 및 세한루체 (2008년 설립) 대표이사. 현재 한국 사진작가협회 회원 (1989년 입회),장터포토클럽 회원 (1999년 창립회원), 전시= 개인전 3회 및 30여 회의 그룹전. 수상=2009 대한민국 사진대전 특선 외 다수 수상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