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군의장대 최초 공개되

입력 : 2014-05-13 18:02

신화사가 공개한 중국 여성의장대의 모습(사진/신화사).

신화사가 공개한 중국 여성의장대의 모습(사진/신화사)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중국에서 여군 의장대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중국을 방문한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12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앞에서 사열을 받을때 등장한 여군 의장대의 사진이 13일 신화사를 통해 공개됐다. 화장을 하고, 무릎까지 오는 길이의 치마 제복에 5cm 높이의 구두를 신은 여군 의장대원 13명은 남성 의장대원들과 함께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을 맞았다. 

여군 의장대는 미국과 캐나다, 프랑스, 칠레, 콜롬비아 등에 있지만, 중국에서 여군 의장대가 등장한 것은 의장대 창설 62년 만이다. 중국군 기관지인 해방군보(解防軍報)는 "여성을 의장대에 받아들인 것은 중국이 시대에 발맞추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현대 중국의 문화와 발전을 보여주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신화통신은 여성 의장대원은 173cm 이상의 키에 80%가 대학 졸업자라면서 지난 2월 모두 30명이 선발돼 3개월간 집중 훈련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장스보(張仕波) 베이징 군구 사령원(사령관)은 올가을 여성 의장대원 100명을 추가로 뽑은 뒤 이후 매년 50명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