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남아프리카 정부가 경제상황을 고려해 정부재정 낭비방지를 위한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 이목이 집중됐다. 
 
남아공 정부는 장관들이 외국출장시에도 1등석이 아닌 비즈니스 석을 이용해야한다는 내용을 담은 예산절감 방안을 올해 12월부터 본격 실시할 예정이다.  23일 프라빈 고단 재무장관이 연례 중기예산보고에서 이 같은 방안을 발표해 박수를 받았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발표내용에 따르면 앞으로 (신임)장관은 관저에 입주하기 전 호텔이 아닌 아파트를 임차해 이용해야 하며 지급된 신용카드도 폐기된다. 관용차는 가격상한제를 도입하고 정부예산으로 주류구매도 금지했다. 
 
또한 정부 부처가 외부업체에 지급하는 컨설팅 비용을 줄이기 위해 각 부처에게 내년 3월까지 비용감소 방안을 제출하도록 했다. 지금까지 남아공에서는 과도한 컨설팅 비용이 예산낭비를 초래한다는 지적이 이어져왔었다. 
 
남아공 경제계는 고단의 정책이 정부의 재정운용 효율성을 높여 국제적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민심을 잡으려는 방책이 아니냐는 의혹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