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9호선 운임료 900원으로 잠정 결론

입력 : 2009-03-31 11:41

서울시는 오는 5월말 개통예정인 지하철 9호선의 기본요금을 기존 지하철과 같은 900원(교통카드 결제 기준)으로 잠정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고동욱 서울시 도시철도국장은 이날 기자설명회를 열고 "민간사업자인 ㈜서울메트로9호선 측과 30여 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하지 못했다"면서도 "당분간은 시민 편의와 경제난, 물가 등을 고려해 9호선 요금을 현행 도시철도 요금에 맞추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와 ㈜서울메트로9호선은 지난해 3월부터 각각 회계사와 교통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상단을 구성해 요금 협의를 해 왔다.

민간사업자는 2005년 서울시와 맺은 협약을 근거로 최소 1300원 이상의 기본요금을 요구했다.

이 협약은 2003년을 기준으로 한 요금을 1000원으로 잡고 이후 15년 동안 매년 실질운임 상승률을 보장해 주기로 한 것이다.

실질운임 상승률은 물가상승률에 지하철 운영을 개시한 1974년부터 2001년까지 평균 지하철 요금 상승률 3.41%를 더한 것이다.

고 국장은 그러나 "서울시는 협약 당시엔 지하철-버스간 단독요금제를 반영했으나 그 후 대중교통 통합요금체계로 변경되는 등 여러 가지 여건이 변화했다며 현행 지하철과 기본요금이 같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하철 운임은 물가와 서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이유로 기본요금이 900원으로 책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협상 과정에서 민간사업자는 지난해 12월 1181원을 제출하기도 했으나 시는 추가 인하 요인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재조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업자 측은 지난 30일 돌연 기본요금으로 1582원을 제안했고, 서울시는 이를 거부한 채 개통 초기 운임을 900원으로 잠정적으로 결정하게 됐다.

시는 개통 초기 5년간 최소운임수입의 90%, 6~10년은 80%, 11~15년은 70%를 보장하기로 한 만큼 9호선 출자자들의 수익성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소운임수입은 올해 기준으로 월 60억원 수준이다.

고 국장은 "민간사업자에 서울시가 운수수입의 90%(60억원)까지 보장하고 있기 때문에 900원을 받든 1500원을 받든 운수수입 보장 부분에 있어서는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하철 9호선 1단계 김포~논현 구간은 총 25.5㎞(25개 역)로, 등촌~당산~여의도~노량진~동작~고속터미널 등 한강 이남 주요 지점을 통과한다.

권영은 기자 kye30901@ajnews.co.kr
< '아주경제' (ajnews.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