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농업대표단 방러…코로나 이후 첫 러 관광객 맞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4-02-10 12: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북한이 러시아에 농업기술대표단을 파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 관광객을 맞이했다.

    통신은 농업기술대표단의 방러 목적과 방문지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으나 러시아 방문 기간 양국이 농업 기술 교류 등으로 위장한 북한 노동자 불법 파견과 관련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11월 올레그 코제먀코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는 북한과 통상·관광·농업 분야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며 "연해주는 북한 농민들에게 농업용지 일부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노동자 불법파견 논의 가능성

9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 국제선 수속 카운터 앞에 러시아 단체관광객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 국제선 수속 카운터 앞에 러시아 단체관광객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러시아에 농업기술대표단을 파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 관광객을 맞이했다. 외국인 관광객을 다시 들인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러시아에 가는 김광욱 농업과학원 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농업기술대표단이 9일 평양을 출발했다"고 10일 보도했다.

통신은 농업기술대표단의 방러 목적과 방문지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으나 러시아 방문 기간 양국이 농업 기술 교류 등으로 위장한 북한 노동자 불법 파견과 관련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11월 올레그 코제먀코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는 북한과 통상·관광·농업 분야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며 "연해주는 북한 농민들에게 농업용지 일부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코제먀코 주지사는 북한을 방문해 김덕훈 내각 총리와 윤정호 북한 대외경제상 등을 만났다.

지난해 10월 공개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과거 러시아에 건설노동자들을 보낼 때 학생 비자를 받게 하는 등의 편법을 동원해 인력을 송출했다.

아울러 통신은 전날 알렉세이 스타리치코프 연해주 국제협력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러시아 제1차 관광단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타스통신 등은 전날 러시아인 97명이 3박 4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북한 관광에 나섰다고 보도했는데, 관광객들과 함께 연해주 정부 관계자들도 북한에 온 만큼 북한 관광 활성화 대책 등에 대한 세부 의견을 북·러 당국이 나눌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스타리치코프 국장은 러시아가 북한과 함께 두만강을 통하는 여객 철도편을 마련하는 것에 관심이 있으며 페리 노선을 개통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북한 관광에 참여한 러시아인들은 평양에서 하루 묵은 뒤 원산 마식령 스키장 리조트 등에서 즐길 예정이다.

북한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지난해 8월 국경을 3년 7개월 만에 다시 개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