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리, 창사 5년 만에 첫 연간 흑자…"글로벌 경쟁 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4-01-16 10: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자체 개발 'AI 추천 기술'이 핵심 성장 동력

그래픽김봉철 기자
왼쪽부터 여성 패션플랫폼 에이블리, 남성 패션 앱 4910(사구일공), 일본 쇼핑앱 아무드. [사진=에이블리]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를 운영하는 에이블리코퍼레이션이 지난해 역대 최고 거래액과 매출을 경신하며 사상 첫 연간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에이블리는 창사 5년 만에 외형과 내실을 모두 잡은 ‘성장형 흑자’라는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웠다고 16일 밝혔다.
 
에이블리 영업 손실은 2021년 694억원, 2022년 744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왔지만, 지난해 3월 월간 손익분기점(BEP) 달성을 시작으로 매월 영업이익 최고치를 기록하며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
 
상반기 역대 최고 실적 기록 후 하반기 매출과 거래액은 각각 40%가량 성장하며 또 한 번 신기록을 썼다. 수백억 손실을 극복하면서 양적 성장과 질적 성장을 모두 이룬 것이다.
 
신규 남성 패션 앱 ‘4910’과 첫 글로벌 진출인 일본 쇼핑 앱 ‘아무드(amood)’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확장하며 분야별 성장도 함께 이뤘다.
 
지난해 에이블리 뷰티 카테고리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작년 론칭한 아무드 서비스의 4분기 거래액은 직전 분기 대비 4배가량 성장하며 가파른 성장세에 올라탔다. 패션뿐만 아니라 확장 카테고리와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성장형 흑자’가 지속될 전망이다.
 
에이블리는 초기 스케일업 단계부터 이번 연간 흑자 전환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15년간 ‘개인화’를 연구한 전문가들이 모여 자체 개발한 ‘AI 추천 알고리즘’을 꼽았다.
 
업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취향 데이터 기반의 ‘AI 추천 기술’은 고객과 취향에 맞는 상품을 정확히 연결해 준다. 고객과의 연결로 셀러 매출이 증가하면 신규 유저가 유입되고, 이는 다시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안착한 것이다.
 
강석훈 에이블리 대표는 “올해는 안정적인 재무 구조를 바탕으로 마케팅, 신사업 등 성장을 위한 투자를 더욱 공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북미, 아시아 등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국내를 넘어 해외 톱 커머스 플랫폼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